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쇼트트랙 최민정·임효준·황대헌, 세계선수권서 나란히 金(종합)

송고시간2019-03-10 00:23

디펜딩 챔피언 최민정, 1,500m 금메달로 2연패 향해 순항

임효준 남자 1,500m 우승…황대헌은 남자 500m 제패

1,500m 1위로 결승선 통과하고 환호하는 최민정
1,500m 1위로 결승선 통과하고 환호하는 최민정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쇼트트랙 최민정(성남시청)과 임효준(고양시청), 황대헌(한국체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하나씩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9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 29초 741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예선부터 줄곧 조 1위를 지켜온 최민정은 결승에서 막판 스퍼트로 선두에 올라선 후 킴 부탱(캐나다)의 추격에도 자리를 내주지 않고 가장 먼저 골인했다.

최민정은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1,5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이어진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1,500m를 포함해 4관왕에 오르며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 종합우승이었다.

세계선수권 성적을 바탕으로 국가대표에 자동 선발된 최민정은 이번 시즌 월드컵에서도 1,500m 금메달을 두 차례 획득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3차 대회에서 넘어져 발목을 다친 이후엔 컨디션이 떨어져 나머지 월드컵에선 금메달을 추가하지 못했다.

이번 1,500m 금메달로 최민정은 완전한 회복을 알리면서 세계선수권대회 타이틀 방어에도 청신호를 켰다.

최민정은 이어진 500m에서는 준결승에서 탈락해 포인트를 얻지 못했다. 현지시간 10일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에서 추가 메달에 도전한다.

여자 1,500m 결승에 함께 출전한 김지유는 4위를 차지했다.

심석희(한국체대)는 1,500m 준결승에서 아쉽게 3위를 차지해 결승 진출에 실패한 후 파이널B에서 기권했다.

임효준
임효준

[로이터=연합뉴스]

이어진 남자 1,500m 결승에선 임효준이 2분 31초 632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임효준 역시 준준결승과 준결승에서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은 채 결승에 올랐고 결승에서 대표팀의 황대헌과 마지막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였다.

황대헌이 결승선 날 내밀기로 임효준보다 먼저 골인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황대헌이 임효준과의 충돌 과정에서 반칙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실격됐다.

2위로 들어온 임효준이 금메달, 사뮈엘 지라르(캐나다)가 은메달이 됐고, 4위로 골인한 이준서(한국체대)는 동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임효준도 평창올림픽 1,500m 금메달리스트다.

이번 시즌 어깨 부상을 딛고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임효준은 10일 나머지 종목에서도 추가 메달에 도전한다.

황대헌은 500m 금메달로 1,500m 결승 실격의 아쉬움을 달랬다.

500m 결승에서 황대헌은 단거리 최강자 우다징(중국)과 자리다툼을 벌이다 엉켜 넘어져 아찔한 장면을 연출했으나 이후 열린 재경기에서 42초 490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스타트 직후 선두로 치고 올라온 후 우다징의 끈질긴 추격을 잘 따돌렸다.

황대헌은 지난해 세계선수권에 이어 500m 2연패에 성공했다.

황대헌
황대헌

[로이터=연합뉴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