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52시간 효과…작년 직장인 학원비·오락문화 지출 급증

송고시간2019-03-10 07:23

교육비 사상최대 육박…오락문화 지출 증가율 7년 만에 최고

회식보다는 와인이나 맥주로 가볍게 '홈술'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정수연 기자 = 지난해 주52시간제 도입으로 직장인들의 여가 시간이 늘어나며 자기계발이나 취미활동을 위한 지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교육비와 오락문화 지출 증가율이 각각 9년과 7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회식보다는 집에서 가볍게 와인을 마시는 추세도 나타났다.

10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교육비 지출(명목)은 42조2천479억원으로 전년보다 3.2%(1조3천107억원) 늘었다.

교육비 지출 증가율은 2009년(3.2%)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다.

금액 기준으로 사상최대였던 2011년(42조8천121억원)에 육박했다.

신세계백화점, 직장인 겨냥 문화센터 강좌 92개 신설
신세계백화점, 직장인 겨냥 문화센터 강좌 92개 신설

(서울=연합뉴스) 신세계백화점이 직장인들의 취향에 맞춘 백화점 문화센터 강좌 92개를 신설하고 평일 저녁 시간과 주말에 집중적으로 배치한다고 11일 밝혔다. 2018.7.11 [신세계백화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교육비 지출은 2012년부터 4년 연속 감소했다. 저출산으로 학생 수가 줄어든 여파가 있었다.

그러다가 2016년(0.5%) 증가세로 돌아섰고 2017년에 2.8% 늘었으며 지난해에는 증가율이 더 높아졌다.

그 배경으로는 학생 1인당 사교육비 지출 증가 추세에 더해 지난해 7월 주52시간제 도입이 꼽힌다.

야근이 줄고 개인 시간이 많아지자 퇴근 후 어학원이나 문화센터를 찾는 젊은 직장인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문화센터 등에서는 직장인들을 겨냥해 평일 저녁에 강좌를 늘리거나 시간대를 조정하기도 했다.

한은 관계자는 "20∼30대의 문화·예술·교양·운동 관련 교육비 지출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특히 시기상 3분기부터 늘어난 것을 볼 때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해 오락문화 지출은 67조2천357억원으로 4.6% 증가했다. 2011년(5.8%) 이후 7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지난해 소매판매액 지수를 보면 오락, 취미, 경기용품이 전년보다 12.3% 늘어나며 2010년(13.0%) 이후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유통업체에서는 아웃도어, 캠핑, 게임용 제품 등의 매출이 지난해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통계를 보면 스크린야구장, 실내양궁장 등 스포츠시설운영업 사업자가 지난해 27.9% 늘었다.

실내스크린골프와 헬스장도 각각 9.1%와 6.9% 증가했다.

시간이 많이 드는 레저활동인 낚시 인기도 높아져서 유통업계에서는 관련 상품을 한 데 모은 코너를 오픈하기도 했다.

한은 관계자는 "낚시 인기가 높아지고 요가 등에 관심이 커져서 관련 용품 판매가 늘어나는 등 레저와 취미활동 관련 소비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강의 강태공
한강의 강태공

방화대교 인근 한강에서 낚시를 하는 사람들의 모습. 2018. 1. 22. (전재원=연합뉴스)

밤 늦도록 회식을 하기 보다는 집에서 도수가 낮은 술을 가볍게 즐기는 '홈술' 흐름도 나타났다.

퇴근 길에 편의점에서 1만원대 저가 와인이나 4캔에 1만원 맥주를 사서 한 두잔 마시는 직장인들이 많았다.

지난해 와인 수입은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를 보면 와인 수입중량은 4만291t으로 전년 보다 11.5% 늘었다. 맥주 수입중량도 17.1% 증가했다.

merciel@yna.co.kr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