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이 만든 전기차 배터리 시험방법, 국제표준화 추진한다

송고시간2019-03-10 11:00

5∼8일 국제표준화회의서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강화 기준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국내 기업이 개발한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시험방법이 국제표준으로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5∼8일 제주에서 독일, 일본, 중국 등 7개국 40명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배터리의 안전성 강화를 위한 국제표준화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국표원에 따르면 최근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을 강화할 수 있는 국제표준에 대한 개정 논의가 초기 단계다.

국제표준은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모든 국가와 기업이 따라야 할 기준이 되기 때문에 자국이 주도적으로 만든 표준이 채택되면 유리하다. 이번 회의도 그런 목적으로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전기차 배터리에 불이 날 경우 탑승자가 차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배터리 열의 전이와 확산을 지연할 수 있는 기준과 평가방법 등을 논의했다.

배터리 팩과 셀이 발화할 경우 열의 전이와 확산 현상을 모의 실험할 방안을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안전기준과 평가방법을 2020년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 SK이노베이션[096770], GS유아사(일본), CATL(중국) 등 배터리 업체와 BMW, 폭스바겐, 아우디, 볼보, 르노, 도요타, 혼다 등 자동차 업체가 2종의 국제표준 개정을 논의했다.

한국은 셀 외부에 히터를 사용해 열의 전이·확산 현상을 모의 실험하는 배터리 안전성 시험방법을 제시했으며, 2019년 11월에 열리는 차기 회의에서 국제표준안으로 제출하기로 했다.

한국기업이 주도한 시험방법이 국제표준에 반영되면 국산 배터리의 경쟁력이 향상되고 전기차의 안전성과 신뢰성도 개선될 것으로 국표원은 기대했다.

국표원은 "자동차 업체, 배터리 업체, 연구기관, 한국전지협회 등과 표준협의회를 구성·운영해 국제표준 논의에 우리 업계의 의견을 반영하고, 산업계의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 (PG)
전기차 배터리 (PG)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