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新남방정책 고삐…아세안 통해 국제사회 한반도평화 지지도 확산

송고시간2019-03-10 05:00

브루나이·말레이·캄보디아 국빈방문, 올해 첫 순방 아세안으로

시장 다변화로 성장동력 확보…'하노이 결렬' 후 한반도평화 지지 재확인

문 대통령 내외, 싱가포르로 출국
문 대통령 내외, 싱가포르로 출국

(성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는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2018.11.13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아세안 3개국으로 올해 첫 해외 순방에 나선다.

16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순방을 통해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관계를 한층 업그레이드해 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추진한 신남방정책을 가속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문 대통령이 집권 중반기를 맞아 경제 활력 제고를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신남방정책에 속도를 높여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일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 나라에서 각국의 특성에 맞는 협력사업을 통해 관계 발전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우호관계 증진이라는 큰 방향에 더해 실제로 구체적인 성과를 끌어낼 수 있도록 국가별로 '맞춤형' 접근을 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우선 브루나이에서는 문 대통령이 현지 최대규모 건설공사로 꼽히는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을 방문하는 일정이 눈에 띈다.

이 공사는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 국토를 해상 12㎞, 육상 10㎞ 길이의 교량을 건설해 연결하는 사업으로, 2개 공구를 한국 기업인 대림이 수주해 올해 5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한국 기업들이 브루나이 최대규모 모스크인 볼키아 모스크, 리파스 대교 등 건축물 건설에 참여해 온 만큼 이번 사업 후에도 인프라 건설을 중심으로 현지 진출이 확대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이 번지고 있다.

말레이시아 방문의 키워드는 '한류'와 '할랄'(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이다.

윤종원 경제수석은 지난 8일 기자간담회에서 "말레이시아는 2조 달러 규모에 이르는 세계 할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동시에 한류에 대한 인기가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나라"라며 "말레이시아 최대 쇼핑몰에서 한류와 할랄을 결합한 전시회를 개최,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순방지인 캄보디아의 경우 한국의 ICT(정보통신기술)·과학기술을 토대로 교류를 증진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특히 문 대통령의 방문 기간 양국 정부 관계자와 기업인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강의 기적을 메콩강의 기적으로'라는 주제의 비즈니스 포럼이 열리는데, 이는 한국과 메콩강 유역 5개국(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태국)의 관계 강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윤 수석이 전했다.

이처럼 국가별 특성에 맞춰 눈에 보이는 성과를 만들어내는 동시에 자연스레 협력관계도 내실화하면서 신남방정책의 동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것이 청와대의 구상이다.

이번 순방은 2차 북미정상회담 후 문 대통령이 첫 외교무대에 나선다는 점에서도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순방을 시작으로 앞으로 계속되는 외교 일정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데 힘을 쏟을 전망이다.

국제사회의 우호적 여론을 기반 삼아 다시 북미 간 중재 행보에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순방에서 상대국들에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북한을 대화 과정에 계속 참여할 여건을 만들기 위한 협력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