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양쓰레기, 수거한다지만 운반할 곳도 처리할 곳도 없다

송고시간2019-03-10 10:31

처리시설 10년째 제자리…수거 쓰레기, 섬·해변에 방치

운반비 부담 커 수거도 소극적…쓰레기 수거율 79%에 일선 시군 "정말일까?"

해양쓰레기(PG)
해양쓰레기(PG)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의 청정해역에서 수거한 해양쓰레기들이 해마다 1만t이 넘지만 수거한 쓰레기를 운반할 곳도 처리할 시설도 없어 섬과 해변 등에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

해양쓰레기 발생량의 79%를 치운다는 전남도의 수거량 집계도 일선 시군에서는 절반도 되지 않을 것이란 반응이 많아 지방자치단체 간 엇박자도 나온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도내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2만6천t, 수거량은 2만1천t, 수거율은 79%이다.

전남도의 설명대로라면 쓰레기 수거율은 전국 1위 수준이지만 발생량이 수거량보다 많고 바다에 과거부터 남아있던 현존량이 8만7천t에 달해 해양쓰레기가 줄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것 외에도 해양쓰레기가 줄지 않는 데는 여러 가지 원인이 지적된다.

일선 시군에서는 해양쓰레기 수거량이 제대로 집계됐는지조차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해양쓰레기 수거 업무를 맡은 일선 군청 관계자는 "수거 업무는 사실상 우리가 다 하고 있는데 우리가 수거하는 양이 현실적으로 절반도 되지 않는데 어떻게 저런 수거율이 나오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수거를 해도 운반·처리 비용이 막대하게 들어 적극적으로 치우지도 못한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해양쓰레기는 선박을 이용해야 하므로 일반 쓰레기보다 운반비용이 2배 이상 더 든다.

바다를 떠돌아다니는 해양쓰레기를 누가 치워야 하는지 책임소재도 명확하지 않아 지자체 사이에 관할 논란도 비일비재하다.

특히 쓰레기를 운반해와도 처리할 시설이 없어 애써 수거한 해양쓰레기가 섬이나 뭍에서도 쓰레기로 쌓이고 있다.

전남 완도 보길도의 한 어민은 "바다를 나가보면 쓰레기가 섬이나 해변 한쪽 구석에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저걸 치우지를 못하니 섬이 쓰레기장이 되는 것 같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해양쓰레기 수거작업
해양쓰레기 수거작업

[해양수산부 제공]

다른 군청 관계자는 "군비를 들여 처리해야 하는데 열악한 지자체 형편으로는 쓰레기 처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쓰레기 운반비용을 줄이기 위해 도내 주요 섬에 해양폐기물 처리장을 설치하는 방안은 10년째 진척이 없이 제자리걸음이다.

사업추진을 위한 국비확보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 폐기물 처리장 설치로 양식장 오염이나 지역 이미지 훼손 등을 막을 대책이 없어 주민 설득이 어렵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지난해 말 해양쓰레기 발생을 줄이기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도와 시군, 유관기관, 단체 등이 전담 TF를 구성해 운영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도 못했다.

해양쓰레기 수거의 경우 지자체 수거뿐만 아니라 해양수산부 수거량도 상당해 수거율에 대한 체감도 다르다.

용역업체가 추정하는 쓰레기 발생량도 현장과는 괴리감이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해양쓰레기를 처리하는 데 공감대는 형성돼 있지만 막상 어디에 처리시설을 놓아야 하는지는 서로 마음이 다르다"며 "해양쓰레기 제로화를 위해 올해 사업비로 253억원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