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서경·아니카 이·이불, 베네치아비엔날레 본전시 참가

강서경·이불 작가
강서경·이불 작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국 출신 작가 강서경과 아니카 이, 이불이 오는 5∼11월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열리는 최고 권위의 현대미술 축제 제58회 베네치아비엔날레 본전시에 참가한다.

베네치아비엔날레 사무국은 8일 이들을 포함한 본전시 참여작가 79명 명단을 발표했다.

본전시는 '흥미로운 시대를 살아가기를'(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영국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 관장인 랠프 루고프가 총감독이다.

강서경(42)은 동양화를 전공했으며, 꾸준히 전통을 참조하고 그 논리를 재해석해 오늘의 풍경을 분석하는 작업을 해왔다.

이번 아르세날레 전시장에서는 신작으로 구성된 '땅 모래 지류' 연작을, 쟈르디니에서는 대표작인 '그랜드마더 타워'를 선보인다고 국제갤러리가 전했다.

아니카 이(48)는 과학을 접목한 실험적인 작업을 하며, 구겐하임미술관 휴고보스상을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서울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현재 뉴욕에서 작업 중이다.

비엔날레 본전시와는 별개로, 남동쪽 카스텔로 공원에서는 국가관 전시도 펼쳐진다.

김현진 예술감독이 맡은 한국관은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는 주제 아래 남화연·정은영·제인 진 카이젠 작업을 선보인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08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