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重그룹, 대우조선해양 품고 '한국조선해양' 출범(종합)

EU·중국·일본서 기업결합 승인 이후 중간지주사 설립
현대重그룹, R&D·엔지니어링전문 '한국조선해양' 출범(CG)
현대重그룹, R&D·엔지니어링전문 '한국조선해양' 출범(CG)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홍정규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은 8일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042660] 인수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하고 대우조선해양 임직원의 고용안정과 협력업체 기존 거래선 유지 등을 천명했다.

이번 계약의 주요 내용은 현대중공업[009540]이 물적 분할을 통해 '한국조선해양'(가칭)을 설립하고, 산업은행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해양 지분 전량을 출자한 뒤 한국조선해양의 주식을 취득하는 것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최대주주가 되고 산은이 2대 주주로 참여하는 한국조선해양은 중간지주사로 대우조선 외에 기존의 현대중공업(사업법인)과 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4개 계열사를 두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상반기에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물적 분할을 의결할 예정이며 기업결합 심사를 마치면 한국조선해양 설립과 출자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기업결합 심사는 공정거래위원회뿐만 아니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해외 매출이 발생한 국가에서도 승인을 받아야 하므로 올해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업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은 이날 본계약 브리핑에서 기업결합 심사는 유럽연합(EU)과 중국, 일본 등의 경쟁당국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그 외 국가도 추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삼현 사장은 "심사는 자국 내 동종 산업의 경쟁 문제와 선주들의 이해관계, 독과점 등을 종합적 판단해서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데 법률적 부분에서 전문가들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지금은 낙관이냐 아니냐 말하기 어렵지만 모든 관련 주체와 최대한 협조해서 이른 시간에 완료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본계약서에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에 대해 실사를 하고 중대하고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하지 않는 한 거래 완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기업결합 승인 이전까지는 현대와 대우 양사의 독자 영업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위법한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은은 이날 계약식에서 대우조선 임직원의 고용안정과 협력업체 기존 거래선 유지 등 상생발전 방안을 담은 공동발표문도 발표했다.

가삼현 사장은 "협력업체 문제는 지역에서 가장 우려하고 있는데, 아직 실사하지 않아 정확하게 파악된 건 아니지만 지금까지 알아본 바에 따르면 대우조선 협력업체 4분의 3 이상이 현대중공업그룹과 거래하고 있다"라며 "가능하면 기존 협력업체를 유지하겠다는 게 기본 방침"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학계와 산업계, 정부가 참여하는 '한국조선산업 발전협의체(가칭)' 구성을 추진해 기자재업체, 협력업체로 이뤄진 각 지역의 조선산업 생태계를 복원시키겠다는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제시했다.

대우조선 민영화 최종 확정
대우조선 민영화 최종 확정(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본계약 체결식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왼쪽)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3.8

현대중공업지주[267250] 권오갑 부회장은 계약식에서 "이번 대우조선 인수는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주도해 온 현대중공업그룹의 사명감과 책임감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 산하의 4개 조선사를 영업과 설계, 생산에 최적화시키고 새롭게 출범하는 '한국조선해양'은 컨트롤타워 겸 연구·개발(R&D) 및 엔지니어링 전문회사로 발전시켜 양사의 기술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 가족이 될 대우조선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08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