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케어 박소연 대표, 후원금으로 개인 보험료 납부 의혹

3천700여만원 종신보험료로 내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2019.1.19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2019.1.19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단체 후원금 수천만 원을 개인 명의 보험금 납부에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케어의 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케어 후원금 약 3천 700여만 원이 박 대표 개인 명의로 가입된 종신 보험료로 납부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돈은 케어가 매달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단체 운영비 사용 내역에는 '적립금' 명목으로 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보험 상품은 직원들의 퇴직금 적립을 위해 가입한 것"이라며 "개인 명의로 만들었을 뿐이지 개인용도로 쓰거나 빼돌린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당시 회계담당자가 내 명의로 상품에 가입했고 해당 상품이 종신보험이라는 것도 이제야 알게 됐다"면서 "나중에 법인 명의로 바꾸려고 했지만, 규정 등의 문제로 바꾸지 못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조만간 박 대표를 소환해 보험금 납부 경위 등을 확인하고 횡령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무분별한 동물 안락사 논란 등과 관련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을 당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08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