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통 지역경제] "일터가 확 바뀌었다" 주목받는 대전형 노사상생모델

송고시간2019-03-10 08:00

'좋은 일터 조성사업'…신규채용.정규직전환.근로환경↑·근로시간↓

"정부지원 확대·참여업체 지원금사용 자율권 보장·일자리 질 제고해야"

지난해 4월 '좋은 일터' 사업 약속사항 선포식 모습
지난해 4월 '좋은 일터' 사업 약속사항 선포식 모습

[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일터가 확 바뀌었어요. 직장 분위기도 이전보다 훨씬 좋아졌고요…."

1년 365일 24시간 연중 가동되는 대전의 한 광학필터 제조업체.

이 회사는 지난해 현장 근무체계를 2조 2교대에서 3조 2교대로 바꿨다.

관리부서도 한 달 근무시간을 160시간 이내로 했다. 또 직원이 자유롭게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도록 하되 160시간을 초과할 경우 대체휴무시간을 1.5배 보장했다.

근무체계가 바뀌면서 월평균 휴무일이 4일에서 10일로 대폭 늘어난 반면 한 주당 근로시간은 60시간에서 50시간으로 줄었다.

근로시간 감축에 대응하기 위해 20명의 신규 인력이 충원됐다. 협력업체에서 6개월 이상 근무한 직원 중 상당수가 정규직으로 들어왔다. 여직원들을 위한 수유실과 구내식당도 설치했다.

이 업체 간부는 "근로 환경이 몰라보게 개선되고 각종 편의시설이 갖춰지는 등 눈에 띄는 변화에 직원들이 매우 만족해한다"며 "근무 집중도와 생산성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큰 변화는 지난해 시작된 대전형 노사 상생모델 '좋은 일터 조성사업' 덕분이다.

상생모델에는 상시근로자 50명 이상의 이 지역 업체 20곳이 참여했다. 대전시는 지역 노동문제를 노사와 지역 사회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스스로 해결하자는 취지에서 이 사업을 추진했다.

여기에 참여한 상·하수도 밸브 생산 업체의 경우 주당 근로시간이 6시간 넘게 줄어 50시간 아래로 뚝 떨어졌고 집중근무제도 도입했다. 한 전자상거래 업체는 48명이 신규 입사하기도 했다.

'좋은 일터 조성사업' 포스터
'좋은 일터 조성사업' 포스터

[대전시 제공]

이들 업체는 노무사와 대학교수 등 10명으로 구성된 사업추진단의 1대1 도움을 받아 근로시간 단축과 직원 채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다양한 근로 형태 도입, 근로자 삶의 질 향상, 노동자 편의시설 확충, 원·하청 관계 개선 등을 추진했다.

대전시가 지난해 추진성과를 분석한 결과 15개 업체가 280명을 신규 채용했고 6곳은 비정규직 215명을 정규직화했으며, 주당 근로시간도 평균 4.4시간 줄었다.

19개 업체에 조기퇴근제 등이 도입되거나 출산·육아 휴가를 마음 놓고 떠날 수 있는 문화가 정착됐다.

17개 업체에선 직원들을 위한 안전편의시설 확충과 작업장 환경 개선 51건이 이뤄졌다.

8곳은 협력업체 대금 결제 기간을 줄이고 소통창구도 개설하는 등 협력업체와의 상생도 활발해졌다.

일자리(PG)
일자리(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대전시는 지난해 이들 업체 한 곳당 일괄적으로 3천만원씩 지원했고, 성과에 따라 연말에 등급별로 많게는 2천만원씩 추가 지원했다.

참여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만족도 평가에선 7점 만점에 5.83점으로 후한 점수를 받았다.

대전시는 지난해 지원 예산 11억원에서 올해는 15억원으로 금액을 올리고 참여 업체를 공모하고 있다.

민태자 시 노동정책팀장은 "제대로 된 일자리를 늘리고 근로 환경을 개선하려면 업체 한 곳당 1억원으로도 부족한 상황"이라며 "일자리 문제는 정부의 핵심 과제이기도 한 만큼 국비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참여 업체들의 만족도가 전반적으로 높은 편이나 지원금 사용처를 과도하게 제한하고 있다는 불만도 나온다.

업체 관계자는 "컴퓨터만 해도 데스크톱보다는 직원들이 휴대할 수 있는 노트북을 사고 싶은데 공용 물품만 사야 하다 보니 그러지를 못한다"며 "엉뚱한 곳에 지원금을 쓰지만 않는다면 현장 실정에 맞게 집행할 수 있도록 자율권이 더 보장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근배 한국노총 대전본부 사무처장은 시의 상생모델 도입을 환영하면서도 "몇 명을 고용했다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자리의 질을 따져야 한다"며 "직원을 신규 채용한다면서 단순히 비정규직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아닌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얼마나 이뤄지는지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