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기록영화가 담은 북미회담…'결실' 띄우고 '결렬' 통편집(종합)

75분 분량서 북미회담은 '9분 50초'…싱가포르 땐 15분 달해

'美 주장 반박' 심야 기자회견도 쏙 빼…베트남 방문 성과에 치중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정성조 기자 = "하노이 수뇌회담에서는…논의된 문제해결을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계속 이어 나가기로 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6일 밤 방영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및 베트남 공식 방문 기록영화의 내레이션 중 일부다.

중앙TV는 75분 분량의 영상물을 내보내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중대한 계기가 됐음을 주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렸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북미 정상 '하노이 작별' 장면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북미 정상 '하노이 작별' 장면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하노이 작별' 장면.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그러나 회담 결렬로 공동성명 채택이 무산된 이번 정상회담 장면은 중앙TV의 고도의 편집기법에도 용두사미로 기록될 수밖에 없었다.

중앙TV는 첫날 단독회담과 만찬과 둘째 날 확대회담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농담을 건네는 듯한 장면을 비롯해 김 위원장이 웃음을 터뜨리는 장면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내내 부각했다.

확대회담 장면에서는 회담 배석자 외에 미국 측에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앨리슨 후커 국가안보회의 한반도 보좌관 등 실무진 3명이 뒷줄에 앉은 모습이 화면에 잡혔다.

이에 비해 김혁철 대미특별대표 등 북측 실무진은 영상 어디에도 등장하지 않아 당시 회담장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앞서 확대회담 정식 배석자도 북미가 각각 2명과 3명으로 '불균형'을 이뤄 통상적인 정상회담 관례에 어긋난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북미회담 결렬 후 김정은 담담한 표정·트럼프 위로 장면 공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bbNeLeOZaA

기록영화는 둘째 날 회담 결렬 후 북미 양 정상이 악수하며 헤어지는 장면은 17초 정도만 짧게 비췄다.

특히 이 대목에서 김 위원장 뒤에 서 있던 리용호 외무상의 굳은 표정은 회담 결과에 대한 북측의 실망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한 손에 수첩과 A4 용지로 된 서류를 들고 있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도 어색한 미소를 지은 채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했다.

김 위원장도 웃는 얼굴로 트럼프 대통령과 작별하긴 했지만, 첫날 회담에서 파안대소했던 표정과 비교하면 '씁쓸한 미소'에 가까웠다.

예상치 못한 회담 결과는 이번 기록영화 분량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박 2일 간 북미정상회담은 전체 75분 분량 중 9분 50초 분량으로 담겼다.

당일치기였던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기록영화는 두 정상이 만나서 회담하고 공동성명을 채택하는 장면 등 15분에 달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이와 함께 결렬 당일 리용호 외무상이 최선희 부상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심야에 전격적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은 언급 한 줄 없이 '통편집'됐다.

영상이 김 위원장의 동선을 중심으로 편집돼 리 외무상의 기자회견 장면은 제외된 것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김 위원장 없이 시찰에 나선 북한 간부들의 모습은 포함된 점을 고려하면 의도적인 편집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매체는 김 위원장 베트남 출발 당시만 해도 '김정은 동지께서 제2차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평양을 출발하시였다'라고 기사 제목을 달았지만, 기록영화는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로 제목에서 북미회담을 삭제했다.

대사관 방문한 김정은 보며 눈물 흘리는 북한 학생들
대사관 방문한 김정은 보며 눈물 흘리는 북한 학생들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하노이 도착 첫날 유일한 대외 일정이었던 북한대사관을 방문하자 감격에 겨워 눈물을 흘리는 북한 학생들의 모습.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한편, 북한은 '빈손'으로 끝난 북미정상회담 대신 55년 만에 이뤄진 북한 최고지도자의 베트남 방문에 상대적으로 더욱 의미를 두는 듯한 모습이었다.

김 위원장의 베트남 공식방문 일정은 약 45분 분량으로 상세히 소개됐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동당역에 도착해 전용차를 이용해 하노이로 향하는 장면에서는 화면이 흑백으로 자연스럽게 전환되며 김일성 주석의 방문 당시 영상으로 이어졌다.

또 앞머리를 일부 내린 김 위원장의 모습은 흡사 할아버지의 하노이 방문 당시 모습을 연상케 해 눈길을 끌었다.

국내 정치뿐 아니라 외교에서도 할아버지 따라 하기를 통해 정치적 정통성을 구하려는 의도가 읽히는 대목이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