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TV, 2차 북미정상회담 기록영화 방영…"북미관계 발전 확신"

대 이은 친선관계 부각하며 북·베트남 정상회담도 비중있게 소개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지 엿새만인 6일 기록영화를 통해 정상회담 결과를 재차 보도하면서 여전히 미국과 대화 의지가 있음을 확인했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북미 정상 '하노이 작별' 장면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북미 정상 '하노이 작별' 장면(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하노이 작별' 장면.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영화는 회담이 결렬된 다음날인 지난 1일 보도와 큰 차이 없이 좀 더 상세히 소개했다.

기록영화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둘째날 단독회담 후 메트로폴 호텔정원을 산책한 사실을 새로 전하면서 "서로가 인정하고 존중하는 원칙에서 공정한 제안을 내놓고 올바른 협상자세와 문제해결의지를 가지고 임한다면 전환의 첫 걸음을 뗀 조미관계가 우여곡절과 시련을 이겨내고 전진할 수 있으며 새로운 역사, 새로운 미래를 써나갈 수 있다는 것을 현실은 보여주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같은날 양국 정상의 확대회담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 미국 측 당국자 3명이 배석한 사실도 공개하고 이름과 직책을 추가로 전했다.

그러면서 "(확대)회담에서는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평화를 추동하기 위하여 쌍방이 기울인 노력과 조치들이 수십여년간 지속되어 온 불신과 적대의 관계를 근본적으로 전환해 나가는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는데 대하여 강조됐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기록영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김정은 위원장과 더 자주 마주 앉아 조미관계 개선의 훌륭한 결실을 안아올 의지를 다시한번 피력했다"며 추후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도 숨기지 않았다.

북한이 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평가하고 향후 전략을 마련하는데 시간이 걸림에도 이런 내용의 기록영화를 방영한 것은 대화의 흐름을 깨지 않겠다는 의지와 정책적 방향을 반영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이번 정상간의 단독 및 확대 회담을 좀 더 상세히 보도해 실패한 회담이 아니라는 점을 부각함으로써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력 훼손을 막으려는 속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기록영화는 종전 중통 보도에서 언급했던 '조선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을 아예 빼버리는 등 회담 결렬에 대한 불편한 심기도 드러냈다.

이날 기록영화는 김 위원장이 평양역을 출발하는 장면부터 베트남 도착, 북미정상회담, 북·베트남 정상회담, 평양 귀환 등을 시간 순서에 따라 편집했다.

영상에서는 김 위원장이 26일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소파에 앉아 멀찍이 떨어져 문 앞에서 서 있는 간부들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눈에 띈다.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은 가지런히 손을 모은 채 김 위원장의 말을 경청했다.

가지런히 손 모으고 김정은 위원장 말 경청하는 북한 간부들
가지런히 손 모으고 김정은 위원장 말 경청하는 북한 간부들(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26일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 도착해 소파에 앉아 멀찌감치 떨어진 문 앞에서 서 있는 북한 간부들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애연가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대사관 직원들과의 대화와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대표단의 보고 청취 자리에서 담배를 피우는 장면도 눈길을 끈다.

보고받으면서도 담배 피우는 김정은 위원장
보고받으면서도 담배 피우는 김정은 위원장(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대표단의 보고 청취 자리에서 담배를 피우는 장면.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기록영화는 이튿날인 27일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개월여 만에 만난 장면도 북한 주민들의 안방에 고스란히 전달했다.

양 정상의 상봉 직후 만찬에 앞서 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김영철 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모여 인사를 나누는 장면,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드는 장면 등이 전파를 탔다.

트럼프 대통령에 45도로 인사하는 김영철 부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에 45도로 인사하는 김영철 부위원장(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북한 대외정책의 총책 역할을 하는 김영철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45도로 고개를 숙여 인사하는 모습.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또 단독회담을 마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협상 '키맨'인 김영철 당 부위원장,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 장소인 메트로폴 호텔 내 유럽풍의 중앙정원 산책로를 걷는 장면도 고스란히 기록영화에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 김영철 부위원장에 '엄지 척'
트럼프 대통령, 김영철 부위원장에 '엄지 척'(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대외정책의 총책 역할을 하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친밀감을 과시하는 모습.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기록영화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하노이 작별' 장면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소 심각한 표정으로 김 위원장과 악수하면서 위로하듯 그의 등을 어루만졌지만, 김 위원장은 담담한 표정으로 계속 미소를 짓고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뒤편에 굳은 표정으로 서 있던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과도 악수를 청하는 장면도 눈길을 끌었다.

정상회담 결렬 후 김영철·리용호에 악수 건네는 트럼프
정상회담 결렬 후 김영철·리용호에 악수 건네는 트럼프(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합의가 결렬된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뒤편에서 다소 굳은 표정으로 서 있던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에게 악수를 청하는 장면. 2019.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아울러 기록영화는 북한 최고지도자가 55년 만에 베트남을 방문하고 베트남 정상 등과 회담한 영상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영화는 김일성 주석이 1958년과 1964년 하노이를 찾아 당시 호찌민 주석과 정상회담하는 영상, 2007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농 득 마잉 베트남 서기장 방북 당시에 직접 공항에 나가 영접하는 영상을 중간중간 삽입해 양국 간 대를 이은 친선관계를 부각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07 0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