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립신문부터 의병 편지까지…경매서 만나는 3·1운동

케이옥션, 20일 경매에 209점 출품…3·1운동 기념섹션 마련
최고 추정가 출품작은 이우환 '바람과 함께'…김환기 11점 나와
독립신문 1921년 11월 26일자(왼쪽)·대한신보 창간호 1898년 4월 10일자
독립신문 1921년 11월 26일자(왼쪽)·대한신보 창간호 1898년 4월 10일자[케이옥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미술품 경매사 케이옥션은 20일 본경매를 열고 약 150억원 규모의 작품 209점을 선보인다.

최고가 출품작은 이우환 '바람의 함께'로, 추정가는 12억∼16억 원이다.

'가장 비싼 한국 미술가' 김환기의 1950∼1970년대 작품 11점도 새 주인을 찾는다. 둥근 달이 뜬 풍경에 매화와 항아리, 새, 여인 등을 그려 넣은 '정원∥'(1957)가 추정가 7억∼10억 원이다.

이번 경매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섹션을 통해 독립신문과 의병 간찰, 순국선열 글씨 등 다양한 관련 작품을 선보인다.

임시정부 기관지인 독립신문 제116호를 비롯한 52점이 추정가 2천300만∼5천만 원에 나오며, 최익현·유인석·권세연·기우만 등 의병 14명이 서울 주재 각 공사관에 보낸 편지도 추정가 1천200만∼3천500만 원에 출품된다.

매천 황현과 민영환, 조병세 등 순국선열이 쓴 간찰 9점(1천만∼3천만 원), 백범 김구가 1948년 '사필귀정'이라고 쓴 글씨(800만∼2천만 원)도 새 주인을 찾는다.

해공 신익희가 1956년 '민주주의를 쟁취해 함께 평등을 누리자'라고 쓴 작품과 우남 이승만이 1911년 화성학교에 조광진이라는 인물에게 답장한 편지 등도 포함됐다.

이번 경매 출품작들은 9일부터 경매 당일까지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무료로 감상한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06 1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