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육청 '개학연기 강행' 한유총 설립허가 취소 결정(종합)

송고시간2019-03-04 15:17

내일 기자회견 열고 한유총에 통보…"세부절차 검토 중"

한유총 관련 기자회견 연 수도권 교육감
한유총 관련 기자회견 연 수도권 교육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사립유치원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개학연기를 강행키로 한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조희연 서울교육감(오른쪽부터), 이재정 경기교육감, 도성훈 인천교육감이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일부 사립유치원이 4일 실제 개학을 연기함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이 예고대로 '개학연기 투쟁'을 주도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설립허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개학연기가 실제 이뤄짐에 따라 한유총 설립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면서 "세부절차를 검토 중이며 5일 오후 조희연 교육감이 이를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법 38조를 보면 주무관청은 법인이 목적 외 사업을 하거나 설립허가 조건을 위반한 경우, 공익을 해하는 행위를 한 경우에 설립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개학을 연기하고 집단폐원을 운운하며 유아와 학부모를 위협한 한유총의 행위가 '공익을 해하는 행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설립허가 취소 방침은 5일 한유총에 통보될 예정이다. 이후 한유총의 의견을 듣는 청문이 열린 뒤 설립허가 취소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최종결정이 내려진 뒤 한유총은 행정심판·소송으로 제기해 설립허가 취소의 정당성을 다툴 수 있다.

한유총이 국가관리회계시스템 에듀파인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과 폐원 시 학부모 ⅔ 이상 동의를 받도록 의무화한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에 반대해 개학연기를 강행했지만 이에 동참안 유치원은 예상보다는 많지 않았다.

교육부에 따르면 개학연기 동참 유치원은 전체 사립유치원의 6% 수준인 239곳이었고 이들 가운데 돌봄마저 제공하지 않은 유치원은 18곳에 그쳤다.

하지만 개학을 연기한 유치원의 학부모들은 큰 불편을 겪었고 다른 학부모들도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며 연휴 내내 가슴을 졸여야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eksGlFqy7c

개학 연기 입장 고수한 한유총
개학 연기 입장 고수한 한유총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4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유치원 3법' 등 철회를 요구하며 '개학 연기 투쟁'에 나섰다. 사진은 이날 서울 용산구 한유총 사무실 앞. jieunlee@yna.co.kr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