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코 직원이 공금 14억원 빼돌려 선물옵션 투자

송고시간2019-03-04 07:50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남부경찰서는 공금을 빼돌려 선물옵션에 투자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직원 A(44)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캠코 경영지원부 자금팀 팀원인 A씨는 2018년 10월 25일부터 올해 1월 25일까지 국유지 위탁개발사업과 관련해 캠코가 승인한 사업자금보다 과다하게 금융기관에 대출을 신청해 차액을 돌리는 수법으로 7차례에 걸쳐 1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유지 위탁개발사업은 캠코가 정부나 지자체 소유 국·공유지 개발을 위탁받아 주도하는 사업이다.

캠코가 최장 30년간 개발 수수료를 받는 사업이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캠코 명의 계좌 외에는 입·출금 거래를 할 수 없는 '계좌 이체 제한 시스템'을 사용했다.

경찰은 A씨가 본인에게 이 시스템 관리자 권한을 부여하면 은행 대출을 위한 캠코 한도 대출 계좌에서 본인 계좌로 돈을 옮길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런 식으로 빼돌린 돈을 선물옵션 투자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14억원을 변제한 뒤 올해 1월 31일에 경찰에 자수서를 냈다.

캠코는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A씨가 "계속 투자에 실패하다가 마지막에 성공해 횡령금액을 상환하고 자수한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