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하노이 핵담판 결렬에 당혹…"잠깐 사이에 어떻게"

"남북대화 본격화" 대변인 언급 25분만에 '북미정상 오찬 취소' 속보
핵담판 기대 속 갑작스러운 협상 결렬 가능성 예상 못 한 듯
문대통령 서명식 생중계 참모들과 볼 예정이었지만 자연 취소돼
북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하는 청와대
북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하는 청와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28일 오후 춘추관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2.28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이 진행 중인 베트남 하노이에서 핵담판 결렬 소식이 들려오자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했다.

이날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단독회담 때까지만 해도 핵담판 결실에 대한 기대가 컸던 터라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실제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핵담판 결렬 직전 오후 2시 10분 정례브리핑 때만 해도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 대변인은 회담 종료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에어포스원 이륙 전후로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오늘 회담 결과에 따라 남북 간에 대화의 속도·깊이가 달라지겠지만, 잠시 휴지기에 있었던 남북대화가 다시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도 말했다.

이는 2차 북미회담 결과가 긍정적 방향으로 나올 것을 전제한 언급이었다.

그러나 이후 상황은 급박하게 돌아갔다.

김 대변인이 남북대화 본격화를 거론한 시각은 오후 2시 27분이었는데 약 26분만인 오후 2시 53분 언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예정보다 2시간 앞당겨졌으며 양 정상 간 오찬 및 서명식이 불투명하다는 속보가 연달아 나왔다.

현지에서의 상황 변화가 감지되면서 청와대 관계자들도 당황한 모습이었다.

청와대 관계자 일부는 전화를 아예 받지 않거나 받더라도 "사태를 파악해보고 있다"며 짧게 답변했다.

한 관계자는 "서명식 취소 여부가 공식 언급된 것이 아니다"라며 일말의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후 오후 3시 25분께 양 정상이 업무 오찬과 서명식 없이 정상회담장을 떠났다는 속보가 나왔고, 오후 3시 38분 백악관이 '북미가 아무 합의에도 이르지 못했다'라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핵담판 결렬이 공식화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합의문 서명식을 TV 생중계로 노영민 비서실장 등 주요 참모들과 함께 지켜볼 예정이었지만 자연히 취소됐다.

에어포스원 이륙 전후 예상됐던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도 현재로선 불투명한 상태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도대체 몇 시간 만에 분위기가 이렇게 바뀌나"라고 안타까워했다.

청와대는 현재, 회담 결렬 배경과 상황 파악에 매달리면서 추후 대응책 마련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각한 북미정상회담
심각한 북미정상회담(AFP=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백악관은 예정보다 일찍 종료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현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2019.2.28 photo@yna.co.kr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8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