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노이 담판] 트럼프, 金에 질문한 기자에 "목소리 높이지 마라"

송고시간2019-02-28 14:08

확대회담서 "나하고 얘기하는 게 아니다" 면박…인권 질문 대신 답변도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트럼프·김정은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두 번째)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두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jelee@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북미 확대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목소리를 높여 질문하는 자국 기자에게 '나한테 하듯 하지 말라'는 취지로 '면박'을 줘 눈길을 끈다.

이날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시작하던 북미 정상에게 한 미측 기자가 "비핵화를 위해 구체적인 조치들을 취하실 결심이 돼 있느냐"고 질문했다.

김 위원장이 "우린 지금 그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하고 답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기자를 바라보며 "목소리 크게 하지 마십시오. 나하고 이야기하는 게 아닙니다"라고 지적했다.

언론으로부터 직설적이고 공격적인 질문을 받는 것이 일상인 자신과 다르다며, 언론 노출에 익숙지 않은 김 위원장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이 북측 체제에 민감한 문제인 '인권'을 꺼내자 김 위원장 대신 답변하기도 했다.

또 다른 기자가 "김 위원장님, 트럼프 대통령과 인권도 논의하고 있습니까?"라고 김 위원장에게 질문을 던졌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걸 다 논의하고 있다"라고 얼른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부터 김 위원장을 '훌륭한 지도자'(great leader)로 치켜세우고 두 사람이 '특별한 관계'라고 강조하는 등 김 위원장과의 친밀감을 앞세우는 제스처를 공개적으로 취하고 있다.

김정은 향한 취재진 공세에 정색한 트럼프/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