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교육청 학교 친일잔재 청산 시동…교가·시설물 현황 조사

송고시간2019-02-28 13:52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제공]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교육청이 3·1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에 나섰다.

전남도교육청은 역사 전공 교수와 교원, 음악·미술 교원 등 전문가 그룹으로 전담조사반을 구성해 다음 달 친일잔재 조사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전남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친일 음악가가 작사·작곡한 교가가 있는지 현황을 파악하기로 했다.

교가 교체를 희망하는 학교에는 작곡, 편곡도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친일 행위자 관련 표지석, 기념물 등이 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훈화, 치사, 두발·복장 검사 등 전반적인 학교 내 일제 잔재 문화도 청산한다.

장석웅 교육감은 "친일 반민족 행위자가 작곡한 교가를 변경하는 작업이나 교실에 남은 일본말을 우리말로 바로잡는 일은 일제 잔존 역사를 청산하는 첫걸음"이라며 "뜻깊은 올해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고, 새로운 100년의 주역이 되도록 잔재 청산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