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금난' 에어필립 경영정상화 돌파구…750억원 투자유치

송고시간2019-02-28 13:55

3곳과 인수합병 절차 착수…저비용항공사 면허 취득 여부 관심

에어필립 750억원 투자 유치
에어필립 750억원 투자 유치

[에어필립 제공]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대표이사가 불법 주식거래 혐의로 구속되는 등 모기업인 필립에셋의 좌초로 운영난에 빠진 에어필립이 750억원 투자를 유치해 돌파구를 마련했다.

각 250억원씩을 투자하는 3곳은 지분 인수를 통해 공동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것으로 관측된다.

에어필립은 전날 신규 투자자로부터 250억원의 투자확약서(LOC)와 500억원의 투자의향서(LOI)를 체결, 총 75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하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에어필립은 앞으로 신규투자 기업과 인수합병(M&A)하는 절차를 밟는다.

구체적으로 신재생 부문의 제조·유통·무역을 하는 주식회사 한중에너지네트윅스로부터 250억원의 투자 확약을 받았다.

자산운용사인 H에셋과 부동산개발회사인 M사와는 각각 250억원의 투자의향서를 체결했다.

추가로 S금융과는 신규 사업면허 발표 이후 운영자금 또는 시설자금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투자의향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한중에너지네트웍스를 제외한 다른 투자 주체들은 익명을 요구해 구체적인 기업 이름을 공개할 수 없다고 에어필립 측 관계자는 설명했다.

신규투자 주체들은 50억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초기 지원하고, 에어필립은 자체 유상증자를 통해 40~50억원을 마련해 총 약 90~100억원의 운영자금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후 국토부 LCC 사업면허 발표 이후 M&A 조건이행 절차가 완료되면, 신규 투자자는 750억 원을 투자하여 경영권을 확보한다.

지분을 확보한 각 투자 주체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식으로 공동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것으로 관측된다.

광주·전남을 기반으로 하는 항공사 에어필립은 모기업 필립에셋 대표 등 경영진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되면서 자금지원이 중단돼 자금난을 겪어왔으나, 이번 신규투자 유치로 자금난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너 리스크'를 해소한 에어필립은 신규 투자자와 체결한 자금 투자확약서와 자금투입 상세계획을 증빙하는 서류 등을 국토부에 제출, 국토부의 막바지 저비용항공사(LCC) 사업면허 취득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에어필립 관계자는 "여러 가지 악성 소문에도 불구하고 약 7천여 명의 기존주주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유상증자를 통해 운영자금을 확보하여 회사를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LCC 면허 취득을 위해 광주·전남 지자체의 지원과 지지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