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핵실험 중단 언급하며 "아주 특별한 무언가 진전시켜"

송고시간2019-02-28 13:01

전날 대화 거론하며 "김정은이 얘기한 것 있다"

악수하는 북미 정상
악수하는 북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28일 오전 백악관 트위터에 게시된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2019.2.28 [백악관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일 차 본(本) 담판에 들어가면서 전날 만찬 등에서 핵·미사일 중단 등과 관련 논의에 진전이 있음을 시사, 그 구체적 내용이 주목된다.

핵·미사일 실험 중단에 대해 김 위원장과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으며, 그와 관련해 '아주 특별한 무언가'를 진전시켜 왔다는 언급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현지시각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1시)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북미 단독정상회담의 모두발언을 통해 "나는 처음부터 속도가 나에게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이야기해왔다. 나는 핵 로켓, 미사일, 그리고 그 어떤 것에 대한 실험도 없었던 데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어젯밤 그에 대해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앞서 전날 밤 일 대 일 단독회담 및 친교 만찬을 가진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김 위원장)이 원한다면 그가 말했던 것을 이야기하게 하겠다. 그가 원하지 않는다면 (이야기) 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전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무언가 좋은 이야기를 했다는 것이고, 김 위원장이 원한다면 이를 기자들 앞에 말하라는 취지였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언급을 하진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지난밤 그에 대해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다시 한번 말하건대 나는 서두를 게 없다. 우리는 (핵·미사일) 실험을 원하지 않는다. 그리고 우리는 이 부분과 관련해 아주 특별한 무언가를 진전시켜 왔다(we’ve developed something very special with respect to that)"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김 위원장이 자신이 말했다는 내용과 두 정상이 진전시켜 왔다는 '아주 특별한 무언가'에 대해 구체적으로 부연하진 않았다.

이어 "나는 그저 김 위원장에 대해 엄청난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나는 그의 나라에 대해서도 엄청난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아주 특별한 무언가'를 놓고 북한이 이미 약속했던 풍계리 핵 실험장 및 동창리 엔진 시험장·미사일 발사대 등에 대한 외부 전문가의 사찰·검증 또는 동결 관련된 내용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풀영상] 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생길 것 같아" 트럼프 "서두를 생각 없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