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노이 담판] 中매체 "'북미회담 지지' 中진심 의심 말라…음모 안 꾸며"

송고시간2019-02-28 14:09

"북미 관계 상한선은 베트남 정도…그 수준도 어려움 있을 것"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연합뉴스TV 제공]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되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중국 관영매체가 정부 차원의 지지 의사를 재차 확인하며, 한국과 미국이 중국의 '진심'을 의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중국 환구시보는 28일 '중국이 북미회담을 지지하는 태도가 안정적인 이유' 제하 사평(社評)을 통해 "한국과 미국은 중국의 진심을 더는 의심하지 말기 바란다"면서 "중국이 뒤에서 역할을 하는지 의심하지 말기 바란다"며 '막후 역할론'을 부인했다.

사평은 '북한이 핵을 포기 시 베트남처럼 발전할 수 있다'고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언급을 소개하면서, 미국의 적에서 친구가 된 베트남의 사례는 북한에 매력적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미국과 베트남의 관계에는 천장이 있다"면서 "베트남은 사회주의 국가로서, 싱가포르나 한국 같은 미국의 동맹이 될 수는 없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과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면 국내정치와 미국 제도의 충돌이 심해질 것"이라면서 "북미 관계가 일정 정도 개선되면 한국이 시기할 수 있다"고도 했다.

사평은 "북미 관계의 상한선은 베트남과 미국 관계 정도일 것"이라면서 "그 정도 수준에 이르는 데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봤다.

사평은 북미 관계 개선이 북·중 관계를 저해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지난해 남북,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중 정상회담이 열리고 북·중 관계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이러한 추측은 사그라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측이 완전히 없어진 것은 아니다. 지난해 미국은 중국이 북미협상 과정을 깨뜨리려 한다고, 중국이 북미 관계 개선을 시기한다고 의심했다"고 말했다.

사평은 "비핵화는 중국의 국가안보에 유리하고 북·중 관계 발전에 최대 방해요소를 제거해줄 것"이라면서 "북미 관계 개선이 북·중 관계를 훼손하는 속성이 없는 만큼, 중국은 비핵화와 북미 직접협상에 대해 매우 안정된 태도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은 주변국의 평화·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공개적으로 하지 음모를 꾸미지 않는다"면서 "진심으로 주변국을 돕고 이성적이고 침착히 주변국과의 불일치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비핵화 의지 없으면 안 왔다…연락사무소 환영할 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