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노이 담판] 김정은, '자신있나' 美기자 질문에 첫 답변…"좋은 결과 직감"

송고시간2019-02-28 11:52

생방송 카메라 중 美언론에 직접 답변 이례적…"속단하긴 일러…예단하지 않겠다"

단독 정상회담하는 트럼프-김정은
단독 정상회담하는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밖)과 단독 정상회담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현지시간) 이번 회담 결과와 관련한 미 취재진 질문에 대해 '좋은 결과'를 직감한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둘째 날 단독회담에 앞서 모두발언 후 "자신(북측 통역은 확신이라고 통역) 있느냐(Chairman Kim, are you confident?)"라는 백악관 공동(풀·Pool) 취재진 질문에 "속단하긴 이르다고 생각한다. 예단하진 않겠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거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이 미 취재진의 질문에 직접 답을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현장에 있던 사진기자에게 "김 위원장에게 사진 한장 보내줬으면 좋겠다"고 농담조로 말을 건네기도 했다.

다소 긴장한 듯한 표정이던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과 질의응답이 모두 끝난 뒤에야 얼굴에 미소를 띠었다.

[풀영상] 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생길 것 같아" 트럼프 "서두를 생각 없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