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신들, 북미 '핵 담판' 돌입 긴급 보도…김정은 "최선 다할 것"

송고시간2019-02-28 11:42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최종 핵 담판에 돌입하자 외신들이 일제히 관련 소식을 긴급 기사로 보도했다.

미국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두발언 중 "많은 훌륭한 아이디어들이 나오고 있다. 좋은 관계를 맺으면 좋은 일이 많이 생긴다", "올바른 거래를 위해 서두르지 않는다"는 부분을 속보로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의 발언 중 "전 세계가 회담을 지켜보고 있다. 우리 두 사람이 나란히 앉은 모습이 판타지 영화처럼 느껴질 것"이라는 부분을 보도했다.

단독 정상회담 중 미소 짓는 북미 정상
단독 정상회담 중 미소 짓는 북미 정상

(하노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jelee@yna.co.kr

독일 DPA통신은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과 "급할 일이 없다. 속도는 내게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올바른 거래를 하는 것이다. 나는 (핵·미사일) 실험이 없는 점에 매우 감사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DPA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에 도달하면 북한이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다"고 말한 점도 덧붙였다.

러시아의 타스통신은 "하노이에서 이틀째 회담이 시작됐다고 특파원이 전했다"고 속보를 보냈다.

AFP통신, 교도통신, 신화통신 등 세계 주요 언론도 마찬가지로 회담 돌입과 두 정상의 발언 내용을 타전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5분 회담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으로 1박 2일간의 정상회담일정을 마무리한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다.

[풀영상] 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생길 것 같아" 트럼프 "서두를 생각 없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북미정상회담에 쏠린 눈
북미정상회담에 쏠린 눈

(하노이=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8일 베트남 하노이 베트남-소련 우전노동문화궁전에 마련된 국제미디어센터에서 백악관 출입 기자 및 각국 언론사 취재진이 스크린을 통해 중계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대1 양자회담 모습 지켜보고 있다. 2019.2.28 saba@yna.co.kr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