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새 지도부 "통합·혁신" 한목소리…대여투쟁 다짐도

송고시간2019-02-28 13:08

황교안, 첫 최고위원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동환 기자 =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새 지도부는 28일 내년 총선 압승과 2022년 정권교체를 목표로 한 당의 통합과 혁신 의지를 다졌다.

동시에 '문재인정권 폭정 저지'를 전면에 내세워 강력한 대여투쟁도 다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처음으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전날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들, 그리고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와의 상견례를 겸한 자리였다.

황 대표는 "당부터 통합이 돼야 하고, 나아가 더 넓은 통합까지 차근차근 이뤄가야 한다"면서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당이 되도록 하는 혁신도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28 cityboy@yna.co.kr

그러면서 "이 정부의 잘못된 정책 폭정을 막고, 필요하면 과감하게 싸우라는 국민의 요구가 있었다"면서 "이런 부분을 받들어 실제로 변화를 끌어내는 대안 정당으로서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가진 한계가 바로 웰빙 정당, 낡은 정당, 수구 정당의 이미지"라며 "무능한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우려면 우리가 먼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야당답게 제발 제대로 싸워달라는 것이 당원들이 저에게 주신 역할로 알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순례 최고위원은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우는 데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밝혔고, 김광림 최고위원은 "당내에서 개인 정치를 과하게 하지 않는 통합 정당이 되는데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신보라 청년최고위원은 "젊은 부모들이 '한국당은 참 괜찮은 정당'이라고 얘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당 원내사령탑으로서 앞으로 황 대표와 호흡을 맞출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대표를 비롯해 선출된 지도부에 축하 인사를 하면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가는 지도부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대 결과 여성 후보 2명이 자력으로 최고위원에 당선된 점을 거론, "조만간 남성 쿼터를 두어야 한다는 우스갯말이 나오는데 그만큼 우리 당이 변화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전날 전대 현장에서 민주노총이 벌인 '한국당 해체' 기습 시위가 화두에 오르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문시위꾼들이 3·1절 특별사면 대상에 포함되자마자 야당 공격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고,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번 시위를 1987년 통일민주당 창당 방해사건인 이른바 '용팔이 사건'에 비유한 데 이어 "배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국당은 당 대표·최고위원 선거 출마로 '5·18 모독' 징계가 유예됐던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에 곧 착수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절차가 있으니까 절차를 통해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