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혜원 동생 "투기 부동산 7건 더 있다…아니면 고소하라"

송고시간2019-02-28 11:48

손혜원 동생 기자회견
손혜원 동생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동생 손현 씨가 28일 서울 종로구 자유민주국민연합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 의원의 차명 보유 부동산 의혹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2019.2.28 [상진아재 유튜브 캡처]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동생이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손 의원이 목포 근대역사문화 공간에 차명 보유한 부동산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 말고도 더 있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 동생 손현씨는 이날 서울 종로구 자유민주국민연합에서 회견을 열고 "현재까지 밝혀진 (손 의원의) 차명 부동산 24건 외에 7건이 더 있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사실이 아니면 나를 고소해도 된다"고 말했다.

손씨는 자체 확인 결과 손혜원 의원이 측근 4명을 통해 해당 근대역사문화 공간에 7개 필지를 더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혜원은 자신에게 의혹이 제기되자 부동산에 관심도 없고 투기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지만 매형(손 의원 남편) 명의의 부동산을 통해 큰 이득을 남긴 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손 의원이 부친의 독립유공자 포상을 신청해 받아낸 것도 보훈처에 압력을 넣은 결과라는 기존 의혹을 다시 제기했다.

그는 "손혜원은 아버님이 돌아가시기 5∼6년 전부터 한 번도 만나지 않았다"며 "아버님의 명예를 위해 국가보훈 대상으로 인정받도록 신청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유공자 자식이라는 경력을 한 줄 넣으려는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손씨는 검찰이 자신을 참고인으로 여러 차례 조사한 데 대해서도 "손혜원을 조사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얼마나 아는지 조사하는 것으로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이 목포시청과 문화재청을 압수수색했는데 손혜원의 집, 핸드폰, 차명 부동산 보유자들의 계좌 등을 압수수색해야 한다"며 "나와 손혜원의 말이 다르다면 대질신문을 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손씨는 "손혜원의 거짓말과 비리를 밝히는 데 남은 인생을 바칠 것"이라면서 "지지자의 후원과 송금을 기다린다"고 호소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