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만세물결 넘치던 100년 전 3월1일 날씨는…맑고 따뜻·강한 바람

송고시간2019-02-28 11:25

'장군님, 태극기가 보이십니까?'
'장군님, 태극기가 보이십니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3.1절 100주년을 앞두고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대형 태극기 설치 작업이 한창이다. 2019.2.26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온 민족이 일본 식민 통치에 항거한 100년 전 3월 1일 날씨는 어땠을까.

기상청은 3·1절 100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1919년 3월 1일 기후 통계 참고자료를 배포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태극기로 뒤덮인 그 날, 전국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평년보다 따뜻하고 바람이 다소 강했다.

당시 전국의 기상 관측소는 서울, 인천, 부산, 전남 목포, 강원 강릉, 대구, 전북 전주 등 7곳이었다.

서울의 1919년 3월 1일 최저기온은 -3.3도, 최고기온은 12.6도였다. 날씨는 맑았고 평균 풍속은 초속 1.7m, 최대 풍속은 초속 4.3m였다.

7개 지점의 평균기온은 7.7도로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3.6도 높았다.

특히 부산의 1919년 3월 1일 최고기온은 19.3도로, 부산에서 1904년 4월 기상을 관측한 이래 3월 1일 기온으로 역대 가장 높다.

한편, 1919년부터 지난해까지 100년간 서울의 3월 1일 평균기온은 1.9도로, 대체로 상승하는 추세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