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절 부산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재설치 추진…충돌 예고

송고시간2019-02-28 11:28

경찰, 영사관 인근 행진 불허…집회 주최 측 반발

긴장감 감도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주변
긴장감 감도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주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3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에 놓인 강제징용노동자상 주변으로 경찰이 경계를 서고 있다. 부산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이날 일본총영사관 인근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집회를 마친 후 노동자상을 이동시키겠다고 예고했다. 2018.5.2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시민단체가 3·1절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강행하기로 해 경찰과 충돌이 우려된다.

이 단체는 지난해에도 같은 장소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고 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혀 실패했다.

적폐청산·사회 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3월 1일 오후 3시부터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를 연다.

본부 측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유서 깊은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부산시민과 강제징용 노동자상과 함께 친일역사를 청산하고 자주와 평화의 새로운 100년을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 단체는 경찰에 낸 집회 신고에서 참가인원은 400명 정도이며,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1시간여 동안 집회를 한 뒤 1개 차로를 이용해 영사관 인근 인창병원까지 행진하겠다고 했다.

이 단체 관계자는 "행사 명칭 그대로 당일 대회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함께 할 것이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했지만, 지난해 무산됐던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재설치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단체에 집회는 허가했지만, 거리 행진은 제한한다고 알렸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는 철저히 보장하겠지만, 영사관 측 시설 보호 요청 등에 따라 영사관 앞 거리 행진은 불허했다"며 "영사관 주변 불법행위에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2천여 명을 일본영사관을 에워싸는 형태로 배치할 예정이다.

집회 주최 측은 '경찰의 거리 행진 제한은 부당하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경찰은 법원에서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1개 차로만 열어 거리 행진을 하도록 할 예정이다.

집회 참가자들이 일본영사관 앞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 할 경우 지난해처럼 경찰과 물리적으로 충돌할 것으로 예상한다.

노동자상 건립 보장 촉구
노동자상 건립 보장 촉구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열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에서 참가자들이 강제징용노동자상 모형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12.26 handbrother@yna.co.kr

현재 경찰에는 노동자상 설치를 막을 권한이 없다.

해당 권한은 부산 동구청에 있는데, 구청 측이 아직 경찰에 노동자상 설치를 막아달라는 내용의 행정응원 요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동구청에서 "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를 막아달라"는 행정응원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경찰이 노동자상 설치를 막았다.

구청 관계자는 "일본영사관으로부터 '영사관 앞에 노동자상이 설치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아직 답변하지 않았고 경찰에 같은 내용으로 행정응원 요청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적폐청산·사회 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지난해 5월 1일 노동절 대회 행사 때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고 했으나 경찰이 저지해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집회 참가자와 경찰이 물리적으로 충돌하기도 했다.

옮겨지는 노동자상
옮겨지는 노동자상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31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이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철거되고 있다. 철거 과정에서 이를 막는 시민단체와 경찰이 충돌했다. 20여분 간의 철거작업 끝에 일본영사관 앞 인도를 떠난 노동자상은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임시보관'될 예정이다. 2018.5.31 handbrother@yna.co.kr

노동자상은 그 뒤로도 일본영사관 인근에 한 달 넘게 놓여 있다가 지난해 5월 31일 관할 부산 동구청에서 행정대집행으로 철거한 뒤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졌다.

본부 측은 노동자상을 역사관으로 옮긴 지 34일 만인 지난해 7월 4일에 노동자상을 돌려받았다.

노동자상은 파손된 부분 수리를 위해 경기도로 옮겨졌지만, 현재 어디에 보관돼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