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노이 담판] 예정보다 5분 일찍 시작…북미정상, 긴장 속 회담장으로

송고시간2019-02-28 11:19

차량 탑승 김정은 '무표정' 포착…베트남 주민들 연도에서 성공 기원

단독 정상회담 중 미소 짓는 북미 정상
단독 정상회담 중 미소 짓는 북미 정상

(하노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jelee@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예정보다 5분 일찍 만나 본격적인 '핵담판'의 시작인 단독회담에 돌입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회담 모습은 베트남 하노이 현지시간으로 8시 55분께(이하 현지시간)부터 공개됐다. 당초 백악관이 공지한 시작 시간인 오전 9시보다 5분 일찍 시작한 것이다.

북미 정상은 이날 사이드카와 경찰차 등 베트남 당국의 삼엄한 호위를 받으며 각자의 숙소에서 출발했다.

회담장 들어서는 쌍둥이 캐딜락원
회담장 들어서는 쌍둥이 캐딜락원

(하노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캐딜락원 차량에 탑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장소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jjaeck9@yna.co.kr

먼저 오전 8시 26분께 트럼프 대통령이 탄 전용차가 숙소인 JW메리어트호텔을 나섰다. 수행원들이 전부 포착되지는 않았지만, 백악관 취재기자들은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이어서 오전 8시 41분께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차가 숙소인 멜리아호텔을 빠져나갔다.

이때 차량에 탑승하는 김 위원장의 얼굴이 취재진에 잠시 포착됐고 무표정한 모습이었다.

회담장 주변 인파
회담장 주변 인파

(하노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주변 도로에 베트남 시민들이 늘어서 차량행렬을 지켜보고 있다. jjaeck9@yna.co.kr

멜리아 호텔 앞에는 꽃을 든 어린이 부대가 포착됐고, 하노이 시민들이 연도에서 성조기와 인공기, 베트남 금성홍기를 흔들며 북미정상회담을 환영하고 성공적인 결과를 기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전용차는 오전 8시 40분께,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차는 8시 45분께 차례로 도착해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 앞에 쳐진 대형 가림막 안으로 들어갔다.

양 정상 모두 9시 정상회담보다 15분 이상 앞서 '일찌감치' 회담장에 당도한 것이다.

[풀영상] 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생길 것 같아" 트럼프 "서두를 생각 없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