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서 3·1운동 100주년 맞아 시민 1만명 '대한독립 만세'

송고시간2019-02-28 11:27

'위대한 100년, 희망의 함성'…국채보상공원서 기념식 거행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포럼 등 기념사업 연중 추진

3.1운동 만세 재현
3.1운동 만세 재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삼일절 대구 전역에서 기념행사가 열린다고 28일 밝혔다.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는 '위대한 100년, 희망의 함성'을 주제로 당시 자주 독립정신을 일깨우기 위해 범시민 참여 형태로 연다.

오전 9시부터 중구 달성공원, 대구제일교회, 반월당 보현사 3곳에서 시민 5천500여 명이 출발해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까지 만세재현 거리행진을 벌인다.

참가자들은 100년 전 만세운동이 일어난 3개 경로를 행진하고 동구 망우공원, 남구 충혼탑, 달서구 학산공원 삼거리 등 7개 구·군 곳곳에서도 4천500여 명이 만세행진을 재현한다.

이들은 만세운동 당시 복장으로 손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대형 태극기를 따라 이동하면서 100년 전 당시 상황을 재현한다.

수천 명이 참가하는 대구 만세재현 행렬 길이는 1㎞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행진 도중 2·28기념중앙공원, 반월당 지점 등에서 지역극단의 독립운동 거리극, '독도는 우리땅' 대학생 군무 등 독립운동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행사로 오전 9시∼10시 30분 중구 서성로, 국채보상로, 공평로 일대는 교통이 통제된다.

만세재현 행진 후에는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독립운동 당시 쓰인 태극기 6종과 현재 태극기를 든 제2작전사령부 의장대 기수 입장에 이어 고교생·대학생·여성 등 시민대표 독립선언서 낭독, 구·군별 기념행사 실황연결, 대구 전역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독립역사에 관한 전시·체험·공연 등 호국역사 프로그램이 곳곳에서 열린다.

대구시는 100주년 기념행사 외에 우국시인 현장 문학제, 호국보훈대상 시상,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포럼 등 기념사업을 연중 추진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00년 전 우리 민족의 독립의지를 세계만방에 알린 것을 기리고 다가올 100년을 준비하면서 세계 일류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중심에 대구·경북이 자리하도록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