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동영 "하노이회담 핵심은 영변 핵시설 폐기"

송고시간2019-02-28 11:18

국회서 기자간담회…"하노이선언에 '9·19 평양선언 지지' 담겨야"

"文정부, 야당과 소통해 국론통합 나설 때"·"황교안, 건전보수야당 재건하길"

정동영 대표, 북미회담 관련 기자간담회
정동영 대표, 북미회담 관련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북미회담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2.28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 중인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하노이회담의 핵심은 영변 핵시설 폐기"라며 "하노이선언에 영변 핵시설 폐기가 구체적으로 적시된다면 한반도 비핵화의 성공 기준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무현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날 북미 정상의 단독대좌와 만찬회담에서 중요한 의제는 다 걸러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두 정상은 지금 한배를 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내적으로 사면초가에 몰려 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나름대로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큰 틀에서 양국 정상은 영변 핵시설 폐기와 제재 완화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나아가 "북미 간 후속 협상도 곧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2주 전 미국에서 만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차 북미회담 이후 다시 만나 협상을 할 것이다. 난제 해결까지는 시간이 부족하지만 다양한 협상이 계속된다면 해결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며 "그 후속 협상이란 구체적인 로드맵을 일컫는 것"이라고 했다.

정 대표는 "4·27 남북 판문점선언이 6·12 북미 싱가포르 합의문에 반영됐듯 오늘 하노이선언에서 9·19 평양선언에 대한 지지가 있었으면 한다"며 "그렇게 되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정상화하겠다는 남북 간 합의가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영 대표, 북미회담 관련 기자간담회
정동영 대표, 북미회담 관련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북미회담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2.28 mtkht@yna.co.kr

그는 개성공단 재가동 및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필요한 정부 차원의 조치에 대해 "총 10차례 결의된 유엔 대북제재 조항에는 한반도 긴장 완화 기여를 전제로 한 면제조항이 있다"며 "정부는 이를 잘 활용해서 남북경협에 대한 포괄적 면제를 받아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일단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허용부터 해야 하는데 정부는 여태껏 미국 눈치만 보면서 방북 허용을 꺼려왔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대표는 "2차 북미회담을 앞두고 정부 당국자가 야당을 찾아온 일도 없고, 청와대의 설명도 없었다"고 비판하면서 "이제 한반도 역사는 수동태가 아닌 능동태로 전환됐다. 문재인정부는 야당과 소통하며 국론 통합에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국회 대표단의 방미 성과를 언급하면서 "현지에서 만난 14명의 의원은 하나같이 일본 얘기를 유독 많이 했다. 일본이 미국 의회외교에 쏟는 물적·인적 노력이 한국의 60배에 달한다고 한다"며 "우리도 미국 의회와 교류할 수 있는 별도의 창구를 개설하는 등 한미 간 의회외교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신임 대표에 대해 "건전보수 야당을 재건하길 바란다. 야당이 강해져야 국회도 강해진다"며 "땅바닥에 떨어진 국회에 대한 국민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같이 협조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