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장 잇따라 도착…곧 단독회담 돌입

송고시간2019-02-28 10:46

회담장 들어서는 트럼프 대통령
회담장 들어서는 트럼프 대통령

(하노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캐딜락원 차량에 탑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장소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jjaeck9@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오전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 잇따라 도착했다.

곧이어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을 한 지 261일 만에 '2차 핵 담판'에 본격 돌입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8시40분께(현지시간) 먼저 호텔에 도착했고, 뒤를 이어 김 위원장이 오전 8시45분께 전용차에서 내렸다.

이들은 1대1로 단독 정상회담을 한 뒤 확대 정상회담, 업무 오찬을 함께하고 오후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지난해 1차 회담에서 합의한 ▲ 완전한 비핵화 ▲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을 구체화하고 발전시킨 '하노이 선언'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은, 정상회담장 메트로폴 호텔 도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