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윤리위에 홍익표 제소키로…"정당민주주의 훼손"

송고시간2019-02-28 11:06

의원총회서 결정…이해찬 대표 공식사과·洪 수석대변인직 사퇴 요구

김관영 "홍익표 발언, 오만함의 발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은 28일 '소수정당', '영향력 없는 정당'이라며 바른미래당을 폄훼했다는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수민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홍익표 의원의 바른미래당 비하 발언은 교섭단체를 모욕하고 정당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국회 품위를 무너뜨린 것으로 매우 중하게 다뤄져야 한다는 데 의원들의 생각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홍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결정했고 징계안을 마련하는 대로 제출하겠다"며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 의원의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 홍 의원의 수석대변인직 사퇴를 요구한다"고 거듭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홍 수석대변인이 전날 '유감스럽다'는 입장문을 낸 데 대해 "전혀 사과로 보이지 않는다"며 "공개 사과와 당직 사퇴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홍 수석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여당이자 원내 1당 수석대변인의 말이라 믿기 어려운 발언으로, 제 귀가 의심될 정도였다"며 "오만함의 발로다. 권력이 생기면 다른 정당은 물론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있다는 태도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 땐 20대에게 표를 달라고 굽신거리다 권력을 가지면 청년을 계몽 대상자로 본다. 또 국회에선 제3당에 협조해 달라고 사정하다가도 자신들에게 바른 소리를 하면 영향력 없는 미니정당 취급한다"며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전형"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어제 홍 의원의 전화를 받고 쿨한 사과를 요구했다.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한 통은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니다"라며 "'영향력 없는 정당'이라는 자신의 발언을 행동으로 보여준 것에 불과하다. 매우 유감이다"라고 덧붙였다.

홍익표•하태경 설전… "미니 정당" vs "불통 꼰대" (CG)
홍익표•하태경 설전… "미니 정당" vs "불통 꼰대" (CG)

[연합뉴스TV 제공]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