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사고 재지정 점수 상향에 반발…상산고 학부모들 1인 시위

송고시간2019-02-28 10:47

학부모 1인 시위 모습.
학부모 1인 시위 모습.

[상산고 비대위 제공]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도 교육청의 자율형 사립고 평가 기준 점수 상향(70→80점)에 반발하는 전주 상산고등학교 학부모들이 1인 시위에 나섰다.

학부모들은 오는 3월 14일까지 릴레이 형태로 시위를 이어가고 15일 '총궐기대회'를 열 예정이다.

28일 상산고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인천에서 내려온 한 학부모가 도 교육청 앞에서 피켓 시위를 시작했다.

그는 자사고 폐지 정책 중단과 평가 기준점 원상회복, 자사고 운영자율권 침해 중단 등을 요구했다.

학부모들은 1인 시위와 더불어 '자사고 지키기 및 자사고 평가계획 시정요구'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전북교육청이 평가 기준점을 독단적으로 올렸고 평가 항목에 법적 근거 없는 평가지표를 포함하는 등 자사고 운영자율권을 침해한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내달 15일에는 전국의 학부모 수백명이 상산고에서 전북교육청까지 가두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이후 김승환 교육감에게 학부모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도 교육청은 상산고가 3월까지 학교운영 성과 보고서를 제출하면 4∼5월에 서류·현장실사를 한 뒤 7월께 재지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학부모 대표는 "전국적으로 평가 점수를 70점에서 60점으로 내린 곳도 있는데 유독 전북교육청만 80점으로 올렸다"며 "모든 평가 항목에서 우수 등급을 받아야만 달성할 수 있는 점수인데, 교육청 재량이 허용되는 항목에서는 자사고 폐지를 염두에 둔 교육감 의중이 작용하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