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운동 민족대표 라인협 선생 묘 표지석 파손된 채 방치

송고시간2019-02-28 10:42

2016년 재개발 과정서 파손돼 한 천도교인이 보관

천도교 대연교구가 묘 표지석 세울 공간 마련하기로

홍암 라인협 선생 묘 표지석
홍암 라인협 선생 묘 표지석

[천도교 대연교구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3·1운동 당시 독립선언서를 작성한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인 홍암 라인협 선생의 묘 표지석이 파손된 채 3년째 방치되고 있다.

28일 천도교 대연 교구에 따르면 부산 남구 대연동에 건립돼 있던 홍암 선생의 묘 표지석이 2016년 재개발 과정에서 파손된 뒤 현재 한 천도교인 집에 보관돼 있다.

천도교인(동학)으로 독립운동을 이끌었던 홍암 선생은 1919년 3월 1일 서울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작성한 민족대표 33인 중 한명이다.

그는 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만세를 외친 뒤 일본 경찰에 자진 출두해 서대문 형무소에서 2년간 복역했다.

출소 후에는 평양에서 천도교 포교 활동을 하다가 6·25전쟁 1·4 후퇴 때 부산으로 내려왔다.

홍암 선생은 전쟁 중이던 1952년 숨을 거뒀고, 남구 대연 고갯길에 묻혔다.

홍암 선생 묘소는 1973년 국립현충원으로 이장됐다.

하지만 옛 묘터 앞 큰 길가에 설치돼 있던 묘 표지석은 그대로 남겨졌다.

묘 표지석은 2016년 대연2구역 재개발 공사가 시작되며 부서졌다.

이후 한 천도교인이 자신의 집에 묘 표지석을 옮겨 보관해 오고 있다.

유재원 천도교 대연교구장은 "중요한 유산이니 조심스럽게 작업해 달라고 당부했는데도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면서 "부산 남구청과 재개발 시행사 등에 이전 용지를 마련해 달라고 했지만 대체 부지로 설명하는 곳이 너무 구석진 곳이고 홍암 선생의 업적을 제대로 살리기 어려운 곳이라 옮기지 못했다"고 밝혔다.

천도교 대연교구는 홍암 선생의 묘 표지석을 옮길 공간을 자체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대연교구도 재개발로 이주 중인 상황이라, 이주부지에 건물을 지어지면 홍암 선생을 기리는 공간을 마련하고 묘 표지석도 옮긴다는 계획이다.

유 교구장은 "시대가 변해도 우리가 기억하고 지켜야 할 유산은 지켜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부서진 표지석을 이어 붙어 다시 세우고, 홍암 선생의 업적 등을 적은 비석도 추가로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