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날의 함성 다시 한번…전국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다채

송고시간2019-02-28 10:50

천안 독립기념관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국민대축제…'아우내 봉화제'도 열려

대구백화점 앞에선 3·1운동 100주년 대구 전야제

아우내 봉화제 모습
아우내 봉화제 모습

[자료사진 연합뉴스]

(전국종합=연합뉴스) 삼일절을 하루 앞둔 28일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전국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민족의 성지'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마당에서는 오후 6시 30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3·1운동 100주년 기념 국민대축제 '100년의 봄'이 155분에 걸쳐 진행된다. 이 행사는 KBS 2TV에서 생중계된다.

축제에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정상 가수들의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전 세계인들에게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게 된다.

특히 세계적 디바 조수미의 특별한 신곡 '아임 어 코리안'(I'm a Korean)이 발표돼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독립기념관과 인접한 천안시 병천면 유관순 열사 사적지와 아우내장터에서는 오후 3시부터 9시까지 '아우내 봉화제'가 열린다.

천안시와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가 유관순 열사와 순국선열들의 호국정신을 계승하고, 아우내 독립 만세운동을 재연하기 위해 해마다 마련하는 행사다.

기념식은 3·1운동 100주년 기념 식수, 유관순 열사 및 순국자 추모각 참배, 기념사·봉화탑 점화·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횃불 행진과 만세재현이 유관순 열사 사적지∼아우내장터 구간(1.4㎞)에서 펼쳐지며, 독립만세 기념공원에 도착해 만세삼창과 불꽃놀이로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대구 3·1절 전야 횃불행진
대구 3·1절 전야 횃불행진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날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야외무대에서는 '3·1운동 100주년 대구 전야제 행사' 개최된다.

이 행사에는 대구시민 1천여명이 참여해 3·1 만세운동 전날 밤의 긴장된 분위기를 재현한다.

행사 절정인 희망콘서트 '떨리는 밤, 함성전야'는 시민 33명이 대형 한반도 지도에 LED 등을 켜는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주제공연, 펑크밴드 크라잉넛의 희망콘서트, 시민평화합창단 '희망 2019' 공연으로 이어진다.

100명의 시민 참가단이 대구 만세운동에 대한 해설을 듣고 거리행진을 하는 '해설과 함께하는 만세행진'과 대구약령시 한의약박물관 앞에서 동성로까지 '태극기와 함께하는 만세행진'이 펼쳐진다.

희망콘서트가 열리는 동성로 야외무대에서는 태극기, 태극기 문양 바람개비, 독립선언문 만들기 등 시민이 참여하는 체험행사도 마련된다.

세종시에서는 오후 7시 30분 세종호수공원에서 '다시 만난 횃불'이란 주제로 100주년 기념행사 개막식이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100주년 기념 창작 뮤지컬'과 임시정부 요원 단체 사진을 배경으로 내빈과 독립유공자 후손이 참여하는 '임시정부수립 기념사진 촬영' 등이 진행된다.

광주·전남에서도 일제의 국권 침탈에 항거해 들불처럼 일어났던 3·1운동 100주년 기념 만세재현 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전북에서는 3·1운동 100주년 특별공연이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가 오후 7시 40분 풍남문광장에서 각각 열린다.

경기 남양주시 화도읍에서는 오후 6시 남양주 횃불 만세운동 재현 행사가 개최되며, 오후 2시 충북연구원에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종합학술대회'가 열린다.

(이은중 홍창진 김준호 심규석 우영식 기자 )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