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학규 "전대 끝난 한국당, 이제 선거제 개혁 나서야"

송고시간2019-02-28 10:40

"민주, 선거제 개혁 진정성 의심…구체적인 안 가지고 와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8일 "자유한국당은 전당대회가 끝난 만큼 이제는 입장을 정리해서 선거제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들은 이런 국회가 안 된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에 찬성한다고 하는데 진정성에 의문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300석을 유지한다고 하는데 300석을 어떻게 나눌지 구체적인 안을 갖고 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선거제 개혁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지정)에 올리자고 할 때 진정성에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그때 가서 못하겠다고 하면 선거 두 달 남겨놓고 누가 무엇을 어떻게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손 대표는 "정치는 말로 하는 건데 정치가 품격을 지켜야 할 것 같다. 5·18 망언에 탄핵 불복, 역사 왜곡, 성차별·세대 차별, 그리고 상대 당에 대한 기본예의도 없는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며 여러 논란 당사자들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국민이 이래서 정치를 싫어하고 이래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좋지만, 국회의원 숫자는 늘릴 수 없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28 toadboy@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