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경원 "신재민 '손혜원 처벌불원' 의사 합당한지 봐야"

송고시간2019-02-28 10:43

"전문시위꾼 특사대상 포함되자 한국당 전대서 시위…문대통령이 책임져야"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8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 대한 명예훼손 '처벌불원서'를 제출한 데 대해 "처벌불원 의사를 진정한 것이라고 볼 수 있는지, 또 이에 따른 검찰의 불기소처분이 합당한 것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이 총공격해서 신 전 사무관을 사실상 인격적으로 말살하고, 보쌈하듯 데려가 격리 병동에 수용하고 사라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만약 격리 수용할 만한 건강 상태가 아니라면 수용하는 것 자체가 음모"라며 "신 전 사무관 사건에 대해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누차 주장했는데 여당이 왜 철벽 방어하고 하나도 내줄 수 없다는 태도로 국회를 팽개치는지 그 이유를 알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손 의원은 지난달 초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재민이 공익제보자 행세를 하는 것은 돈 때문"이라는 글을 올렸고, 시민단체들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손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어제 전당대회 건물에 난입해서 야당 공격을 서슴지 않았다"면서 "한마디로 전문 시위꾼들이 모두 특사의 대상에 포함되자마자 시위를 벌인 것으로, 이 사태에 대해서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자료사진]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자료사진]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