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D "올레드, 8K 시대에 최적"…삼성 QLED와 '정면승부'

송고시간2019-02-28 12:00

한상범 부회장, 삼성전자 겨냥 "경쟁사 QLED는 LCD"

LG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
LG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

(서울=연합뉴스) 27일 LG디스플레이 강인병 부사장이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2019.02.27 [LG디스플레이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강인병 부사장은 27일 "올레드는 8K 시대에 최적의 디스플레이"라고 말했다.

강 부사장은 이날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올레드와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은 근본적으로 다르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회사 측이 28일 밝혔다.

그는 특히 "LCD는 시야각과 블랙 표현력에 문제를 안고 있고, 8K 초고해상도로 갈수록 고민이 많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LCD 패널을 8K로 전환하면 픽셀 크기가 4분의 1로 줄어드는데, 이럴 경우 시야각과 블랙 표현력을 4K 수준으로 유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비해 올레드는 픽셀을 일일이 조절할 수 있어 경쟁력이 있다고 강 부사장은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상범 대표이사 부회장은 "경쟁사가 얘기하는 QLED는 QD(퀀텀닷) 시트를 사용한 LCD"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거명하진 않았지만 삼성전자의 QLED TV에 비해 올레드 TV가 기술적으로 우위에 있다는 점을 주장하면서 8K 초고화질 TV 시장에서 '정면승부'를 예고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강 부사장도 삼성전자가 오는 2021~2022년 양산 계획을 밝힌 'QD 올레드'와 관련, "우리는 준비하지 않는다"면서 "QD 올레드에서 쓰이는 QD는 필터이고, LG가 말하는 QLED는 QD가 올레드처럼 스스로 빛을 발하는 것"이라며 삼성을 우회적으로 겨냥했다.

이어 강 부사장은 벽지처럼 얇은 '월페이퍼'(wall paper), 휘어지는 '플렉서블'(flexible), 말리는 '롤러블'(rollable), 접히는 '폴더블'(foldable) 등의 디자인을 얼마나 잘 구현해 낼 수 있느냐가 향후 패널 시장의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미래에는 늘어났다 줄어드는 '스트레처블'(stretchable) 디스플레이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