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탁현민, 북미 정상 만찬 호평…"음식만큼 좋은 결과 기대"

송고시간2019-02-28 11:07

"배속김치, 옥류관냉면만큼 화제될 것…北서 준비해 온 듯"

화기애애한 북미 정상
화기애애한 북미 정상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환담과 만찬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2019.2.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28일 "이번 북미회담이 음식만큼이나 좋은 결과기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지낸 탁 위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전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만찬을 호평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탁 위원은 메뉴에 배속김치가 오른 것을 두고 "처음 평양에 갔을 때 그 맛에 반해 대체 어떻게 담그는 것인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에게 물었는데 백김치를 담가 배 속에 넣는 방법도 있고 배와 함께 담그는 방법도 있다고 하더라"라며 "배속김치도 옥류관 냉면만큼 화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적었다.

탁 위원은 "정상 간 만찬은 국빈이나 공식방문 시 상대를 배려하되 자국의 음식문화를 소개하는 메뉴로 준비한다"며 "이번 만찬은 양자가 초청 정상이기도 하며 주관하는 입장이기도 해 메뉴 구성에도 양측의 입장이 동일하게 반영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베트남 측이 골치 좀 아팠겠다"고 짐작했다.

탁 위원은 "이번에는 베트남이 양측 의견을 듣고 준비 책임을 맡았을 것이고 배속김치는 이미 몇 차례 북측 주최 만찬에서 호평을 받았던 음식이니 북측이 특별히 준비해 갔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