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KT·인텔, '5G 서비스 로봇' 공동 개발한다

송고시간2019-02-28 10:12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KT·인텔과 함께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공동개발하기로 합의했다고 28일 밝혔다.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는 인텔의 5G, 컴퓨팅 및 센서 등을 이용해 서비스 로봇을 설계·개발할 계획이다.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의 클라우드는 두뇌 역할을 한다.

KT[030200]는 로봇과 클라우드를 5G 통신망으로 연결해 서비스 로봇이 실시간·초저지연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이번 제휴는 네이버랩스 측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MWC 2019'에 마련된 KT와 인텔의 부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뤄졌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인텔코리아 권명숙 사장은 "5G의 상용화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이며 스마트 팩토리와 서비스로봇이 그 적용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력이 국내 5G 사용의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 5G플랫폼개발단장 이용규 상무는 "KT의 5G 상용망, 엣지 클라우드 인프라와 네이버, 인텔이라는 글로벌 업체들의 앞선 기술을 융합해 글로벌 산업을 리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굵직한 기업들이 함께하는 만큼 글로벌 5G 기반 서비스 로봇 시장에 한 획을 긋는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박원기 NBP 대표, 캐롤라인 챈 인텔 5G비지니스인큐베이션 담당 임원,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 [네이버 제공]

왼쪽부터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박원기 NBP 대표, 캐롤라인 챈 인텔 5G비지니스인큐베이션 담당 임원,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 [네이버 제공]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