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작년 녹색제품 구매율 54%…전년 대비 되레 후퇴

송고시간2019-02-28 10:11

녹색제품 전시관
녹색제품 전시관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와 일선 기초단체의 녹색제품 구매율이 소폭 하락했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녹색제품 구매율은 54.1%로 전년과 비교해 5.2%포인트 하락했다.

부산은 녹색제품 구매율 부문에서 2015년 이후 3년 연속 전국 광역단체 가운데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에는 인천에 밀려 2위로 한 단계 내려앉았다.

녹색제품은 다른 제품과 비교해 자원 절약과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상품을 말한다. 환경마크와 우수재활용품 인증을 받은 것을 일컫는다.

시는 2007년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모든 조달 물품을 구매할 때 녹색제품 부서에 확인하고 구매하고 있다.

건설 공사장에서 재생 아스콘을 50% 이상 사용하도록 설계지침을 만들고, 친환경 건축자재 및 녹색제품 사용 여부를 건축물 환경영향평가에 반영하고 있다.

이런 조처로 2014년 36%이던 부산시 녹색제품 구매율은 이듬해 40.2%로, 2016년에는 51.7%, 2017년에는 59.3%로 각각 증가했다.

부산시는 2013년 문을 연 부산녹색구매지원센터를 통해 민간분야 녹색소비 촉진을 지원하고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