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원욱, 민주노총의 '경사노위 합의' 반발에 "참으로 황당"

송고시간2019-02-28 10:03

"누가 들어오지 말라 했나…경제 발목 잡지 않길 바라" 맹공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2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의 탄력근로제 확대 합의에 반발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한 데 대해 "참으로 황당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제3정조위원장인 이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경사노위에 누가 들어오지 말라고 했나. 오히려 들어오길 기다리며 참아왔다. 그런데도 참여를 거부하고 들어오지 않더니 이제는 어렵사리 합의한 탄력근로제를 밀실 야합이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경사노위가 아직 열려있다. 밖에서 비판할 게 아니라 들어와서 대화하라"며 "자기주장만 내세울 때는 사회적 합의가 불가능하다. 만족 못 해도 조금씩 양보해야 합의가 가능하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노총이 더이상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지 않기를 바란다. 노조가 경제 발목을 잡으면 우리 국민이 키운 기업들이 해외 투자를 찾아 빠져나가고, 일자리도 사라질 것"이라며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합의를 이끌어준 한국노총을 폄훼하는 말도 멈춰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