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金·트럼프 '하노이선언' 최종조율…영변폐기·남북경협 논의(종합2보)

송고시간2019-02-28 12:19

김정은 "직감상 좋은 결과"…트럼프 "반드시 좋은 성공 얻을 것"

2차 북미정상회담 마지막날 단독회담 이어 확대회담…오찬·서명식 이어져

트럼프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언급 관심…기대치 낮추며 단계적 접근 시사

'하노이선언' 주목…영변 핵시설 폐기-남북경협 관련 제재완화 등 담길 가능성

단독 정상회담하는 트럼프-김정은
단독 정상회담하는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jelee@yna.co.k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미래의 운명을 가를 최종 핵담판을 진행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28일 오전 8시55분(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10시55분)께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2차 정상회담 이틀째 회담 일정에 들어갔다.

양 정상 간 단독회담이 30여분간 진행된 데 이어 오전 9시 44분부터는 확대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130분 정도 예정된 확대회담에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하노이 선언'의 최종 조율이 이뤄진다.

양 정상은 단독회담 뒤 확대회담을 위해 이동하면서 메트로폴호텔내 정원을 함께 걸으며 밝은 표정으로 담소를 나누는 모습도 보였다.

(하노이 EPA=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밖)과 단독 정상회담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하노이 EPA=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밖)과 단독 정상회담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단독회담 시작과 함께 취재진에게 "그사이 우리가 많이 노력해왔고 이제는 그것을 보여줄 때가 됐다"면서 "오늘도 역시 훌륭한, 최종적으로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만남을 회의적으로 보던 사람들도 우리가 마주 앉아서 훌륭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마치 환상영화의 한 장면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예단하진 않겠다"면서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냈고,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며 "오늘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봤을 때 우리는 반드시 좋은 성공을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북한이) 실험을 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감사한다. 미사일도 핵 로켓도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서두르지 않겠다"고 거듭 언급하며 회담에 대한 과도한 기대를 견제하는 한편, 단계적 비핵화 추진 구상을 시사했다.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 밖)과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 밖)과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전날 8개월여 만에 다시 만나 단독회담과 만찬을 진행했던 두 정상은 이날 오후 회담 결과를 담은 '하노이 선언'에 서명할 예정이다.

북한이 취할 비핵화 조치와 미국이 이행할 상응조치를 담을 '하노이 선언'의 내용 수준에 따라 비핵화의 속도에 탄력이 붙고 화해·평화의 분위기가 뿌리내릴지, 아니면 또다시 지루한 교착상태가 이어질지 판가름 날 전망이다.

'하노이 선언'으로 불릴 합의문에 담길 내용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지난해 6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의 이행 계획이 '하노이 선언'에 담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두 정상이 단독회담때 회담의 성공을 확신하는 언급을 내놓으면서 영변 핵시설 폐기와 사찰 허용, 동창리 로켓 발사장·풍계리 핵실험장 사찰 등을 담은 북한 비핵화 실질조치와 종전선언 내지 '평화선언',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남북경협용 제재 일부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를 교환하는 큰 틀의 합의를 담은 '하노이 선언' 채택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이틀 연속 강조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언급한 '신(新) 한반도 체제'와 맞물려 남북간 경협 사업이 합의문에 어떻게 담길지 관심을 모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밖 중앙정원으로 이동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밖 중앙정원으로 이동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AFP=연합뉴스]

양 정상은 확대회담에 이어 정오 무렵 업무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전날 친교 만찬에 이어 두 정상은 연이틀 식사를 함께 한다.

확대 회담에는 미국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이, 북측에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리용호 외무상,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배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양 정상은 오후 2시 5분 회담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으로 1박 2일 간의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인 JW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북미회담이 끝난 뒤 오후 늦게 베트남을 떠난다.

'공식 친선방문' 형식으로 베트남을 찾는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떠난 뒤에도 3월 2일까지 현지에 머물며 양자 방문 일정을 소화한 뒤 귀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풀영상] 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생길 것 같아" 트럼프 "서두를 생각 없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