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김정은, 단독 정상회담 시작…최종 핵담판 돌입(2보)

송고시간2019-02-28 11:01

단독 정상회담하는 트럼프-김정은
단독 정상회담하는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jelee@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2시간 만에 다시 만나 한반도 미래의 운명을 가를 회담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전용차는 이날 오전 8시 40분(현지시간)께 먼저 정상회담장에 도착했고,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차는 이보다 조금 늦게 오전 8시 45분께 모습을 드러냈다.

양국 정상은 오전 9시부터 1대1로 단독 회담을 하고, 오전 9시 45분부터 확대 회담, 업무오찬을 진행할 예정이다.

확대 회담에는 미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보좌관 등이, 북측에서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배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정상은 오후 2시 5분 회담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으로 1박 2일간의 정상회담일정을 마무리한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다.

양국 정상은 지난해 1차 회담에서 합의한 ▲ 완전한 비핵화 ▲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을 구체화하고 발전시킨 '하노이 선언'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오후 6시 30분께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20여분간 단독회담을 하고, 100분간 친교 만찬 후 오후 8시 50분께 헤어졌다.

전날 만찬에는 미측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대행, 북측에서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성이 함께했다.

[풀영상] 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생길 것 같아" 트럼프 "서두를 생각 없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