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 마지막 황손 "일본 왕·정부,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하라"

송고시간2019-02-28 10:17

조선의 마지막 황손 이석씨
조선의 마지막 황손 이석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손인 이석(78) 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 3·1운동 100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일본 왕과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 이사장은 이날 전북지역 일간지에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며…'라는 제하의 광고를 내고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그러나 일본은 침략의 만행을 진정으로 사죄하지 않고 오만과 뻔뻔함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일제의 침략과 참혹한 만행으로 고통받고 있는 할머니들이 생존해 있다"며 "이 끔찍한 전쟁범죄에 책임이 있는 일본 왕과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23분밖에 남지 않은 이분들을 찾아뵙고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손으로서 인류애를 통해 명한다"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이어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죄와 사과가 있을 때만이 한·일간의 진정한 화해와 평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석 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 낸 광고
이석 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 낸 광고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손인 이석(78) 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 3.1운동 100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전북지역 일간지에 광고를 내고 일본 왕과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은 이날 전북일보 1면 하단 광고. 2019.2.28
jaya@yna.co.kr

고종의 손자인 이 이사장은 조선의 발상지인 전주에 황실문화재단을 세우고 전국을 돌며 강의를 하는 등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