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노이 담판] 보디랭귀지의 정치학…"작년보다 친밀감 보여주려 애썼다"

송고시간2019-02-28 10:07

손바닥 위로 향하고 김정은 맞은 트럼프, 자신있게 걸어온 김정은

전문가 "관계 개선 보여주려고 노력…서로를 모방하는 '미러링' 강렬"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북미 정상이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기념촬영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8개월 만에 다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몸짓' 하나하나에도 지구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보디랭귀지 전문가들은 이번 '하노이 재회'에서 두 정상이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보다 한층 친밀해진 모습을 보여주려 애쓴 것으로 분석했다.

로이터 통신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재회한 장면을 '잘 연출된 첫 만남의 순간'이라고 평가하면서 자신들이 잘 지내고 있음을 보여주려고 무척 애쓴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스트레이츠타임즈·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개월여 만인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왼쪽 사진은 북미 정상이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악수하는 모습. photo@yna.co.kr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저녁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재회의 악수를 하기 전 손바닥을 위로 향하고 김 위원장을 향해 걸어온 장면에 주목했다.

싱가포르의 보디랭귀지 전문가 캐런 렁은 손바닥을 위로 향하며 김 위원장을 맞은 트럼프 대통령의 제스처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친밀한 관계를 원했다. 그는 남을 괴롭히는 사람이 되려고 여기 온 게 아니라 김 위원장(의 마음)을 얻기 위해 여기에 온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국바디랭귀지연구소 김형희 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악수할 때 "다른 정상들에 비해 더욱 신경을 쓰는 것으로 보였다"고 진단했다.

호주의 보디랭귀지 전문가 앨런 피즈는 "둘 다 지난번 만남 이후 자신들의 관계가 개선됐음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들 사이의 '미러링'은 꽤 강렬하다"고 말했다.

'미러링'이란 친밀한 관계를 과시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상대방을 편하게 해주려고 서로의 보디랭귀지를 모방하는 방식을 가리키는 용어라고 피즈는 설명했다.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개월여 만인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왼쪽 사진은 북미 정상이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악수하는 모습. [스트레이츠타임즈·백악관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이러한 모습은 역사적인 첫 만남이었던 작년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누가 '우두머리 수컷'(alpha male)인지를 가리는 듯한 악수를 통해 자신의 지배력을 보여주려고 애썼던 모습과는 대조를 이룬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김 위원장의 경우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보다 훨씬 더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평가됐다.

렁은 "김 위원장이 손을 내민 채 훨씬 더 씩씩하게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가왔다"며 "싱가포르에서 김 위원장은 훨씬 더 머뭇거리는 모습이었다. 지금은 훨씬 더 친근한 느낌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첫 대면 직후 회담장에 마주 앉았을 때는 긴장의 신호를 보여주기도 했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피즈는 트럼프 대통령이 손가락으로 첨탑 모양을 만들면서 손을 앞으로 내밀고 앉은 모습과 이마에 깊은 주름을 보여준 장면에 주목했다. 김 위원장이 손가락으로 깍지를 끼고 무릎 위에 올려놓은 모습은 실망과 자제력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그는 "두 정상은 오직 그렇게 하리라고 예상될 때만 웃었고, 사전에 연습한 방식으로 웃었다"라고 말했다.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재회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 사진은 북미 정상이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환담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