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제가 절차 축소·변형…고종 장례는 어떻게 진행됐나

송고시간2019-02-28 09:42

국립고궁박물관 기획전 '100년 전, 고종 황제의 국장'

고종 장례 행렬
고종 장례 행렬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묘시(卯時)에 태왕 전하가 덕수궁 함녕전(咸寧殿)에서 승하하였다. 다음날 복(復)을 행하였다."

순종실록은 1919년 1월 21일 기사에서 조선 마지막 임금이자 대한제국을 선포해 황제에 오른 고종(1852∼1919)의 죽음을 이렇게 짤막하게 다뤘다.

아들 순종에게 황제 자리를 양위하고, 일제가 국권을 침탈하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던 고종은 대한제국의 정궁으로 삼은 덕수궁에서 만년을 보내다 세상을 떠났다.

고종은 뇌내출혈로 사망했다고 알려졌지만, 항간에는 일본인이나 친일파에게 독살됐다는 이야기가 급속하게 퍼졌다. 고종 승하는 일제에 억눌려 살아온 민중을 자극했고, 3·1운동 발생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립고궁박물관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음 달 1일부터 31일까지 1층 전시실에서 소규모 기획전 '100년 전, 고종 황제의 국장'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고종의 승하, 국장, 영면이라는 세 가지 소주제로 구성한 이번 전시에는 고종 초상화, 국장 당시 제작한 각종 기록과 사진, 고종 승하 이후 존호를 올리며 만든 옥보와 옥책 등 자료 15건을 선보인다.

국장 절차를 기록한 '고종태황제어장주감의궤'(高宗太皇帝御葬主監儀軌)와 국장에서 의장 행렬을 담당한 민간단체가 남긴 '덕수궁인산봉도회등록'(德壽宮因山奉悼會謄錄)을 보면 장례가 일본식으로 진행돼 절차가 축소되고 변형됐다는 사실이 확인된다.

아울러 고종이 묻힌 남양주 홍릉과 다른 조선왕릉의 능제(陵制) 차이점도 소개한다.

고종 왕릉 조성 과정을 기록한 의궤
고종 왕릉 조성 과정을 기록한 의궤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전시와 연계해 내달 21일에는 '고종 국장과 1919년의 사회'를 주제로 특별 강연회를 연다.

이욱 한국학중앙연구원 연구원은 고종 국장 과정을 분석해 대한제국 황실 의례가 어떻게 바뀌었는지 설명하고, 윤소영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학술연구부장은 국장 이후 민심이 폭발하면서 3·1운동이 발생하는 과정을 조명한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