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3사관학교 489명 임관…'군번3개' 방민석 소위 대통령상

송고시간2019-02-28 09:54

3사 출신 최초 여군기갑 장교 탄생·가족 4명이 장교 집안

대통령상 받는 방민석 소위
대통령상 받는 방민석 소위

[육군3사관학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육군3사관학교는 28일 오후 경북 영천의 학교 연병장에서 제54기 졸업 및 임관식 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열리는 임관식에서 489명(여군 18명 포함)이 소위 계급장을 단다. 이들은 2017년 입교해 2년에 걸쳐 일반전공과 군사학 교육과정을 이수해 전공별로 문학사, 이학사, 공학사 학위와 함께 군사학사 학위를 동시에 취득했다.

방민석(25) 소위가 대통령상을 받는다. 방 소위는 수도기계화보병사단 전차대대에서 병사와 부사관 생활을 거쳤다. 이번에 장교로 임관하게 되어 군번을 3개나 보유한 특이한 이력을 가졌다.

군번이 3개인 졸업생은 방 소위를 포함해 총 7명이다. 이들은 남다른 열정으로 장교의 길에 도전했다.

방 소위는 "병, 부사관 복무경험을 바탕으로 부하들의 말에 항상 경청하고, 솔선수범하는 리더십을 실천하여 강한 육군, 자랑스러운 육군을 만드는데 이바지하겠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변종운(22) 소위는 독립운동가인 증조부(변동식 선생)와 6·25전쟁에 참전한 조부의 뒤를 이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게 됐다.

그는 "어려운 시기에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선대의 뜻을 이어가게 된 것을 명예롭게 생각하며, 책임감 있는 장교가 되겠다"고 말했다.

홍석규 소위
홍석규 소위

[육군3사관학교 제공]

또 4명의 온 가족이 장교로 임관한 장교가족도 탄생했다.

홍석규(24) 소위는 아버지가 3사 24기인 홍성휘 예비역 대령, 어머니는 국군간호사관학교 28기인 정의숙 대령, 여동생은 국군간호사관학교 58기인 홍현지 중위(진급예정)이다. 아버지와 아들은 3사, 어머니와 딸은 간호사관학교 선·후배 사이로 흔치 않은 사례이다.

3사 출신 여군장교 중 최초로 기갑병과로 임관하게 된 강유정(24) 소위는 2017년 두 번의 도전 끝에 3사에 입교했다. 강 소위는 임관장교 대표로 소감문을 낭독하며 "3사 출신 장교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국가방위의 초석으로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유정 소위
강유정 소위

[육군3사관학교 제공]

정동현(23) 소위는 생도기간 중 컴퓨터 관련 자격증과 서평지도사 등 21개의 자격증을 땄다.

태권도 4단 이상의 무도 고단자들도 24명이나 된다. 이번에 임관하는 신임 소위들은 전원 체력검정과 사격에서 특급을 달성했고 전산분야와 무도에서 초단 이상의 자격을 취득했다. 육군 임관종합평가 6개 전 과목을 우수하게 통과하는 등 정예 장교로서의 자질과 소양을 갖췄다.

1968년 정예 초급장교 양성을 목표로 설립된 3사는 지금까지 약 15만 명의 장교를 배출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