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건설, UAE 원유비축기지 공사 착수…"세계 최대 규모"

송고시간2019-02-28 09:34

SK건설, 아부다비국영석유회사 정유시설 계약 MOU에 서명
SK건설, 아부다비국영석유회사 정유시설 계약 MOU에 서명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안재현 SK건설 사장과 아랍에미리트(UAE) 술탄 아흐메드 알 자베르 국무장관 겸 아부다비국영석유회사(ADNOC) 사장이 27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SK건설과 아부다비국영석유회사 간 정유시설 계약 외부 공표 MOU에 서명한 뒤 교환하고 있다. 2019.2.27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SK건설이 지난해 착공한 1조3천억원 규모의 아랍에미리트(UAE) 원유비축기지 건설공사가 본궤도에 올랐다.

SK건설은 UAE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가 발주한 알 만도스 원유비축기지 프로젝트가 진입 터널 공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지하 저장시설 공사에 들어갔다고 28일 밝혔다.

SK건설은 해당 사업 수주를 대외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가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 방한을 계기로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UAE 술탄 알 자베르 ADNOC 사장 겸 UAE 연방 국무장관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양사 간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UAE 북동쪽 푸자이라 지역 지하 암반에 총 4천200만 배럴 규모의 지하 원유비축기지를 신축하는 공사다.

저장 용량이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 20척과 맞먹으며 단일 프로젝트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총공사비는 12억달러(약 1조3천435억원)다.

SK건설은 지하 원유 저장시설 3개와 원유의 입·출하를 관리하는 상부 플랜트 시설 등을 일괄 시공하고 시운전까지 수행한다. 준공은 2022년 예정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로 건설되는 UAE 지하 원유비축기지 공사가 현재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공사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스토리지 시장에서 더 많은 사업기회를 발굴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