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 국제테마파크 우선협상대상자에 신세계 컨소시엄(종합)

송고시간2019-02-28 10:05

신세계프라퍼티·신세계건설, 4조5700억 투자…2021년 착공

어드벤처월드·휴양워터파크 등 컨셉트 2026년 1차 개장 목표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지난 10여년간 공전하던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이 재개된 가운데 사업을 주관할 우선협상대상자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경기도 제공]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는 최근 사업자 공모에 단독 참여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에 대한 심의를 마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은 스타필드로 유명한 ㈜신세계프라퍼티와 ㈜신세계건설로 구성됐다. 테마파크 설계에는 유니버설 스튜디오 마스터플랜 등을 수립한 캐나다의 '포렉(forrec)'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은 총사업비 4조5천700억원을 투자,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일원 315만㎡ 부지에 테마파크 시설과 휴양 및 레저, 상업시설을 갖춘 복합관광 단지를 조성한다. 2021년 착공, 2026년 테마파크 1차 개장, 2031년 전체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래픽] 화성 국제테마파크 '세번째 재추진'
[그래픽] 화성 국제테마파크 '세번째 재추진'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지난해 유니버설스튜디오 유치 무상으로 중단된 경기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이 올해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재추진된다. zeroground@yna.co.kr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직접 고용 1만5천명, 고용유발 효과가 11만명에 이르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테마파크 방문객 연간 800만명을 비롯해 호텔과 쇼핑 공간까지 합치면 1천900만명이 찾을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신세계 컨소시엄의 사업계획에 따르면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첨단기술을 구현한 미래도시를 경험할 수 있는 어드벤처 월드(Future)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휴양워터파크 퍼시픽 오디세이(Healing&Nature) ▲ 인근 공룡 알 화석지와 연계한 쥬라기 월드(History) ▲상상 속 동심이 살아나는 장난감 왕국인 브릭&토이킹덤(Fantasy) 등 4가지 컨셉트로 기획됐다.

또 레고랜드로 유명한 멀린사(영국), 뽀로로로 알려진 오콘(한국) 등 국내외 유명 지적 재산권 보유 기업도 참여 의향을 밝힌 상태여서 테마파크 곳곳이 개성 있는 콘텐츠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밖에 도서관, 다목적홀 등으로 구성된 문화복합시설을 지역주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며, 로봇 주차시스템과 자율주행 트램, 대기시간 알림 서비스 등 스마트 첨단 시스템도 도입된다.

아울러 대규모 호텔과 쇼핑 공간, 한류 공연장 등도 함께 조성돼 아시아에서 손꼽히는 체류형 글로벌 테마파크 리조트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방재정 확충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효과가 매우 커 지금의 대한민국과 경기도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생색내기를 하려다 사업을 망칠 수 있다. 실행 가능성을 최우선에 둬야 더 이상의 사업표류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위치도
화성 국제테마파크 위치도

[경기도 제공]

서철모 화성시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놀랄만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신세계그룹이 파트너로 선정된 것에 대해 매우 기대가 높고 환영한다. 세계적인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반드시 사업을 성공시키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빼어난 수변 경관과 공룡 알 화석지 등 해외의 다른 테마파크에 없는 특징을 갖추고 있다"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테마파크로 만들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2007년 이후 10여년간 추진했지만 두 차례 무산됐다.

경기도는 사업종료가 선언된 2017년 이후에도 사업 정상화를 위해 화성시, 한국 수자원공사와 협의를 지속했다.

정부에도 건의를 계속해 지난해 2월 정부가 발표한 '현장밀착형 규제혁신 추진방안'에 이 사업을 반영시키며 재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이어 지난해 8월에는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 정상화를 공식화했다.

경기도는 우선협상대상자와의 세부 추진 협의를 4월까지 완료하고 관계기관 합동 TF팀을 구성해 관광단지 등 관련 인허가 처리와 인프라 조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