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0초 만에 범행 끝' 휴대전화 털이범 2명 구속…1명 추적

송고시간2019-02-28 09:05

휴대전화 매장 침입 절도(PG)
휴대전화 매장 침입 절도(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휴대전화 판매장에 침입해 스마트폰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A(27)씨와 B(42)씨를 구속하고 일당 C(28)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9일 오전 6시께 김해시내 한 휴대전화 판매장에 침입해 스마트폰 19대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가 미리 준비한 대포차로 밖에서 대기하는 동안 A씨와 C씨가 망치를 이용해 강화 유리를 깨고 들어가 약 30초 만에 스마트폰을 훔쳐 나왔다.

이들은 대화가 삭제되는 애플리케이션인 텔레그램으로 범행을 모의하고, 모자와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은 같은 수법으로 지난해 12월 18일 오전 3시부터 26시간 동안 부산, 경남 일대 휴대전화 판매장 5곳에 침입해 스마트폰 35대(2천500만원 상당)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훔친 스마트폰은 장물업자에게 헐값에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온라인 도박 때문에 생긴 빚 6천만 원 때문에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image@yna.co.kr

[김해서부경찰서 제공]

유튜브로 보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